· 회원가입 · 로그인 · 로그아웃 · 마이페이지 · 공지사항
최종업데이트일

2024년 06월 13일(목요일)

 

    
   
사회
고용노동부 군산지청, 폭염 대비 근로자 건강보호 대책 수립
체감온도 31도 넘으면 단계별 조치, 폭염 취약업종 사업장 지도점검
 
한정근 기자 / 2024-05-27 17:18:26     



고용노동부 군산지청(지청장 전대환)은 본격적인 여름철을 앞두고 폭염 현장에서 일하는 근로자의 온열질환을 예방하기 위해 ‘폭염 대비 근로자 건강보호 대책’을 수립해 추진한다.

이번 대책은 보다 체계적으로 폭염에 대응하기 위해 중앙부처와 자치단체, 안전·보건 전문기관, 관련 협회·단체 등이 협업해 폭염 취약업종·직종에 대해 현장 중심으로 총력 대응한다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고용부 군산지청은 온열질환 예방 3대 기본수칙(물, 그늘, 휴식)과 폭염 단계별 대응조치 등의 내용을 담은 ‘온열질환 예방 가이드’를 관내 공공기관과 사업장에 배포하고, 기상청과 협업해 폭염 영향예보를 중대재해 사이렌을 통해 사업주와 근로자에게 일 단위로 제공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사업장에서는 체감온도 31도가 넘으면 폭염에 대비한 조치들을 취해야하는데, 폭염 단계별로 매시간 10분 이상 휴식을 제공하면서 14~17시 사이에는 옥외작업을 단축 또는 중지하는 것을 적극적으로 지도할 방침이다.

또한, 건설업, 물류·유통업, 조선업 등과 같은 폭염 취약업종과 택배 및 가스·전력검침 등 이동근로자를 많이 고용한 사업장에 대해서는 온열질환 발생우려 사업장으로 지정해 중점 관리한다.

특히, 지도·점검과정에서 폭염으로 인한 급박한 위험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경우에는 사업주에게 작업중지를 적극적으로 권고할 방침이다.

전대환 지청장은 “산업현장에서 더 이상 온열질환으로 재해를 입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노·사가 자율적으로 온열질환 예방을 위한 대책을 수립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며, “폭염기에는 근로자들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라고 말했다.

 


한정근 기자 (hjg20012002@hanmail.net)

- 저작권자 군산미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회사소개독자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