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업데이트일

2020년 09월 28일(월요일)

w w w. k m r n e w s. c o m

 

 

 

 

 

정치
경제
사회
교육/문화
행정
건강/스포츠
 
오피니언/컬럼
알립니다
군산정보통
뉴스촛점
기관/단체/인물
전북도정뉴스
 군산항에 5천억원 투자 ...
 경포천 산책로 반토막.....
 군산사랑상품권 '군산사...
 새만금 1.2호방조제 관...
 ‘버틸수가 없네’ 2년새...
 신영대 의원, 군산 국가...
 군산상고 야구부 유준규...
 GS글로벌 새만금 특장센...
 서해대, 교육부로부터 ...
 선유도 일부 도로 안전...
산책길 2Km, 송경교에...
자영업 천지 돈이 회전...
군산사랑상품권도 익산시...
군산사랑상품권 1조원을 ...
처음 불났다고 한지가 ...
 

  홈 > 교육/문화

 

추서 5년 만에 후손에 전달된 독립유공자 건국포장

2020-09-16 16:42:36

 

고 유병심 선생 2015년 건국포장 추서됐으나 후손 못 찾아

 

5년 만인 15일 전북서부보훈청 유족 유시춘 님께 전달

(+)글자크게 | (-)글자작게


지난 2015년 독립유공자 공로가 인정되어 추서됐으나 후손을 찾지못해 전달되지 못했던 건국포장이 드디어 5년 만에 전달돼 시선을 모았다.

전북서부보훈지청은 15일 오전 군산에 거주 중인 독립유공자 故 유병심(柳秉心)선생의 유족인 유시춘 님에게 선생의 건국포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매일신보 등에 따르면  고 유병심 선생(본적 순창)은 1913년 겨울 전북 군산에서 정철화, 김현각 등과 함께 비밀결사조직인 대한교민광선회를 조직하고, 그해 음력 11월 대한제국에서 내장원경을 지냈던 김윤환 앞으로 자금을 요구하는 투서를 보냈다.

또한 1914년 5월 중국 통화현(通化縣) 합니하(哈泥河)에서 동지를 규합하고 독립운동자금을 모집하기로 협의했으며 다시 서울로 들어와 활동을 하다 체포되었다.

1915년 5월 경성지방법원에서 보안법 위반 등으로 징역 10월을 받고 옥고를 치렀다.

이에 정부는 고인의 공훈을 기려 2015년 건국포장을 추서했으나 후손을 찾지 못하다 최근 군산의 유족을 찾아 5년만에 전달하게 된 것.

전북서부보훈지청 관계자는“독립유공자의 희생과 공헌을 널리 알려  후대에 귀감이 되고, 그 후손들이 영예로운 생활을 할 수 있도록 복지 증진 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지연 기자 (soma7000@naver.com)


 - 저작권자 군산미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타겟광고문의

이름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모바일버전회사소개자문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