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업데이트일

2020년 07월 06일(월요일)

w w w. k m r n e w s. c o m

 

 

 

 

 

정치
경제
사회
교육/문화
행정
건강/스포츠
 
오피니언/컬럼
알립니다
군산정보통
뉴스촛점
기관/단체/인물
전북도정뉴스
 [인사]군산시 국장급 전...
 “군산조선소 전담팀 구...
 경력교사 군산 기피 언...
 군산시 상반기 인구 177...
 군산시의회 후반기 의장 ...
 “소통하고 찾아가며 변...
 “수령600년 하제 팽나...
 시의회, 후반기 원구성 ...
 신영대 국회의원 1호법안...
 군산짬뽕특화거리 입점자 ...
군산상고 야구부 운동 ...
군산이 산업경제가 어려...
이번에는 돈안쓰는 깨끗...
<선관위.사법기관 관계...
미원광장 집들 페인팅이...
 

  홈 > 사회

 

서해상, 멸치어장 둘러싼 총성없는 전쟁

2020-06-30 10:28:17

 

군산해경, 7월부터 세목망 금지 단속활동

 

(+)글자크게 | (-)글자작게



본격적인 멸치조업이 시작된 가운데 불법조업 어선을 쫒는 해경의 추격이 계속되고 있다.

군산해경은 7월 한 달간 금지되는 세목망(그물코가 촘촘한 일명 ’모기장‘ 그물) 그물 단속과 병행해 불법조업을 원천 차단하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이에 앞서 군산해경은 지난 29일 저녁 8시께 군산시 비응항 북서쪽 13㎞해상에서 무허가로 멸치를 잡던 9.7t급 어선 A호(58살 선장 B씨)를 수산업법 위반 등의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30일 밝혔다.

A호는 해경 검문이 시작되자 잡던 멸치를 해상에 버리고 정선(停船)명령을 무시한 채 약 20㎞가량 도주하다 붙잡혔으며, 배에는 사용 금지된 그물과 지명수배가 내려진 선원이 적발됐다.

또한 지난 27일부터 29일까지 군산 연도, 말도 인근에서 총 4척의 멸치 불법조업 어선이 적발되는 등 불법조업이 근절되지 않고 있다.

멸치조업에는 긴 네모꼴 모양의 그물을 둘러서 멸치를 잡는 방식만 가능하지만, 배가 자루그물을 끌면서 고기를 잡는 쌍끌이식(기선권형망) 불법어업이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

또, 불법이다 보니 출입항 신고 없이 바다로 나가거나 선체를 개조하고 선명을 임의로 바꾸는 사례도 발생하고 있다.

특히, 7월부터는 어족자원보호를 위해 세목망 그물이 사용 금지되지만 여전히 멸치잡이에 계속 사용될 것으로 해경은 보고 있다.

이에따라 해경은 어업인 단체와 지속적으로 만나 불법조업 근절을 위한 자정 노력을 당부하고, 군산시, 서해어업관리단 등 관계기관과 합동 단속도 추진할 계획이다.

박상식 서장은 “되풀이되고 있는 멸치잡이 불법조업은 경쟁 어선의 그물을 훼손하고 악의적 민원신고로 그 피해가 계속되고 있다”며, “불법조업 근절을 위해 단속을 강화하고 어업인 스스로가 어업질서 확립에 동참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계도활동도 병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군산 앞바다에서는 멸치잡이 불법조업으로 최근 3년간 81건 165명이 적발됐다.


한정근 기자 (hjg20012002@hanmail.net)


 - 저작권자 군산미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타겟광고문의

이름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모바일버전회사소개자문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