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업데이트일

2020년 03월 29일(일요일)

w w w. k m r n e w s. c o m

 

 

 

 

 

정치
경제
사회
교육/문화
행정
건강/스포츠
 
오피니언/컬럼
알립니다
군산정보통
뉴스촛점
기관/단체/인물
전북도정뉴스
 군산지역 재건축 아파트 ...
 군산사랑상품권 1천억원 ...
 시, 코로나19 취약계층...
 "누구는 되고, 누구는 ...
 김관영 후보 “당선 되...
 군산짬뽕·뽀사뿌까 국내 ...
 군산빙맥페스티벌 예산 의...
 4.15총선·시의원 선거...
 道, 사회적거리두기 행...
 김관영 국회의원 “국회...
새벽시장이 아니고 아침...
배달의 명수 개선해야할...
한 도시가 사람이 ...
아주 좋은 일입니다 ...
고령화사회 입니다. 흐...
 

  홈 > 사회

 

실뱀장어 불법조업 기승, 한달간 45척 적발

2020-03-26 10:10:10

 

군산해경 특별단속 연장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군산 내항 실뱀장어 불법조업이 성행해 해경이 특별단속 기간을 한달간 연장한다.

군산해양경찰서는 지난 한달(2월 26일~3월 25일)간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실뱀장어 불법조업 특별단속을 벌인 결과 어선 45척을 적발했다고 26일 밝혔다.

단속 기관별로는 해경이 18건으로 가장 많았고, 군산시 10건, 서천군 9건, 서해어업관리단 8건순이다.

지자체는 행정집행을 통해 총 68틀의 그물을 철거하기도 했다. 하지만 물때에 맞춰 야간에 은밀하게 행해지는 불법조업이 쉽사리 근절되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회유성 어종인 실뱀장어는 먼 바다에서 해류를 타고 이동해 매년 봄 금강과 영산강을 오르기 위해 서해안에 도착한다.

예년에는 1㎏에 3,000만원의 수익을 올려 바다의 황금이라고 불릴 정도다.

군산지역의 실뱀장어 조업은 동백대교에서 금강 하굿둑 쪽으로 3㎞쯤 올라간 지정 구역에서만 가능하지만, 매년 3월부터 5월까지 폭 1.5㎞의 금강하굿둑 앞 군산 내항을 100여척의 실뱀장어 조업어선이 점령하고 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해양생태계 파괴와 안전사고 우려도 높으며, 실제 2016년에는 5t급 실뱀장어 어선과 54t급 예인선이 충돌하는 일도 있었다.

이달 22일에는 그물을 개조해 수면에 부유하는 수산생물을 싹쓸이하던 9.7t급 어선 선장(이씨 39세)이 적발되기도 했다.

악의적 고소, 고발로 인한 행정력 낭비도 심각하다. 매년 이 시기에 해경과 지자체에 접수되는 실뱀장어 민원은 50건에 이른다. 불법조업 어선이 다른 불법조업 어선을 신고하면서 분쟁이 끊이질 않고 있다는 것.

조성철 서장은 ″실뱀장어 불법조업이 통항하는 선박 안전에도 문제지만, 싹쓸이 조업으로 해양생태계 균형이 무너질 우려가 높다″며 ″코로나19 여파에도 불구하고 고질적인 불법조업을 올해에는 근절시키겠다는 각오로 강력한 단속을 이어나겠다″고 말했다.


한정근 기자 (hjg20012002@hanmail.net)


 - 저작권자 군산미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타겟광고문의

이름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모바일버전회사소개자문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