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업데이트일

2020년 03월 30일(월요일)

w w w. k m r n e w s. c o m

 

 

 

 

 

정치
경제
사회
교육/문화
행정
건강/스포츠
 
오피니언/컬럼
알립니다
군산정보통
뉴스촛점
기관/단체/인물
전북도정뉴스
 군산지역 재건축 아파트 ...
 군산사랑상품권 1천억원 ...
 시, 코로나19 취약계층...
 "누구는 되고, 누구는 ...
 김관영 후보 “당선 되...
 4.15 총선 군산지역 4...
 군산짬뽕·뽀사뿌까 국내 ...
 군산빙맥페스티벌 예산 의...
 4.15총선·시의원 선거...
 道, 사회적거리두기 행...
새벽시장이 아니고 아침...
배달의 명수 개선해야할...
한 도시가 사람이 ...
아주 좋은 일입니다 ...
고령화사회 입니다. 흐...
 

  홈 > 정치

 

군산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연장 촉구 건의안 발의

2020-02-13 15:30:55

 

나기학 도의원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군산 산업 및 고용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연장을 정부 및 관계기관에 촉구하는 건의안이 도의회에서 발의됐다.

전북도의회 나기학(군산1)의원이 대표발의한 ‘군산 산업고용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연장 촉구 건의안’은 군산조선소 가동중단과 지엠(GM) 군산공장 폐쇄에 이어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피해까지 겹치면서 경제여건이 악화된 군산지역의 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연장을 정부에 촉구하는 내용을 주요 골자로 하고 있다.

2년 전, 정부는 산업 및 고용위기 극복을 위해 전북 군산지역을 전국 최초로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지정해 다각적인 지원에 나섰지만, 현재까지도 해당 지역의 생산 및 수출이 90% 이상 급감하는 등 지역경제가 회복되기보다는 오히려 극심한 침체국면으로 접어들었다는 게 나 의원의 설명이다.

건의안에 따르면 자동차산업은 지엠군산공장 폐쇄 전과 비교해 수출이 약 56%, 생산량은 90% 감소했고, 조선산업은 현대중공업 가동중단 이전 대비 수출은 무려 99% 이상 급감했으며 생산량도 93%나 줄었다.

나기학 의원은 “이처럼 지역산업을 견인하는 산업단지의 생산·수출이 급감한 데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신종 코로나 확진자 발생으로 바이러스 공포가 소상공인에까지 덮치면서 지역 상권마저 급격히 얼어붙었고 지역경제는 연이은 직격탄으로 파탄지경에 이르렀다”면서 건의안 발의배경을 설명했다.


이정훈 기자 (iqtop@naver.com)


 - 저작권자 군산미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타겟광고문의

이름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독자한마디 삭제 소룡시민  2020-02-13 16:27:55
잘 하셨습니다.

 

 

 

 

 

모바일버전회사소개자문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