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업데이트일

2019년 10월 14일(월요일)

w w w. k m r n e w s. c o m

 

 

 

 

 

정치
경제
사회
교육/문화
행정
건강/스포츠
 
오피니언/컬럼
알립니다
군산정보통
뉴스촛점
기관/단체/인물
전북도정뉴스
 군산 굵직한 지역현안 ...
 군산시, 민선7기 들어 1...
 새만금항 인입철도 사업 ...
 새만금신항 배후부지 민...
 고계곤 군산원협장, 30여...
 군산시청 도현국 선수, ...
 30년 이상 한우물 장수...
 해신동, 하반기 도시재...
 무분별 태양광설치 방지,...
 군산 산북중~리츠프라자...
이런 축제에 타임머...
미장아이파크앞 근린공원...
선유도해수욕장에서 선유3...
아따 조금씩 양보합시다...
이곳은 어차피 문화관광...
 

  홈 > 사회

 

닿기만 해도 통증유발 ‘화상벌레’ 주의보

2019-10-08 10:06:50

 

관내 대학기숙사와 아파트에서도 출몰

 

(+)글자크게 | (-)글자작게

화상벌레

일명 ‘화상벌레’라고 불리는 ‘청딱지개미반날개‘가 최근 전국 각지뿐만 아니라 군산시에도 출몰함에 따라 군산시보건소가 주의를 당부했다.

보건소에 따르면 완주군의 한 대학 기숙사와 전주시에 있는 한 주유소에 출몰한데 이어서, 최근 우리시에 있는 대학 기숙사 및 아파트 내에서도 출몰 사례가 발생함에 따라 아파트 관리사무소와 각 대학교·고등학교 기숙사에 안내문을 보내 주의사항과 방제방법을 알렸다.

동남아시아에서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진 화상벌레는 현재는 국내에 토착화 됐다고 보여 지며, 주로 산이나 평야의 습한 지역에 서식하는 것으로 조사되고 있다.

크기는 약 6~8mm정도로, 개미와 비슷하며 머리와 가슴 배 부분 색깔이 각각 다른 것이 특징이다.

낮에는 주로 먹이활동을 하고 밤에는 빛을 발하는 실내로 유입하는 성향이 있어 주로 밤에 피해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맨손으로 만지거나 물릴 경우 꼬리에서 페데린(pederin)이라는 독성물질을 분비해 닿기만 해도 화끈거리고 불에 덴 것 같은 상처를 유발한다는 점에서 ‘화상벌레’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상처가 심한경우에는 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아야 하고, 전용 퇴치약은 없지만 실내에 뿌리는 에어로졸과 같은 가정용 모기살충제로도 방제효과를 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소 관계자는 “화상벌레가 독성물질을 분비해 피부에 상처를 일으키므로 손이 아닌 도구를 이용하여 퇴치해야 하며, 불빛으로 실내에 유입되는 저녁에 피해사례가 많으므로 특히 저녁시간에 주의해야 한다”면서, “만약 화상벌레와 접촉했다면 만지거나 긁지 말고 해당부위를 비누와 물로 충분히 씻고 연고를 바르며, 상처가 심해지는 경우 물집 및 화상과 같은 자국이 생길 수 있으므로 가까운 병원을 방문할 것”을 당부했다.


문지연 기자 (soma7000@naver.com)


 - 저작권자 군산미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타겟광고문의

이름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모바일버전회사소개자문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