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업데이트일

2020년 06월 03일(수요일)

w w w. k m r n e w s. c o m

 

 

 

 

 

정치
경제
사회
교육/문화
행정
건강/스포츠
 
오피니언/컬럼
알립니다
군산정보통
뉴스촛점
기관/단체/인물
전북도정뉴스
 군산, 새만금 수변도시 ...
 강임준 시장, 새만금 수...
 군산시의회, 새만금수변...
 김현숙 새만금개발청장 ...
 군산시수협 조합장 재선...
 군산출신 김재준, 청와대...
 군산 최고 땅값 롯데마...
 신송교차로·수송교차로 ...
 “군산짬뽕라면 TV 방영 ...
 수송동 거리 ‘장미향 ...
군산시 인구감소 참으로 ...
그저 표를 의식한 일부(...
2. 금란도 저 어릴...
3. 고용문제 군산의...
4. 도시 접근성 물론...
 

  홈 > 행정

 

새만금청 “새만금사업에 대한 기업인지도 큰 폭 상승”

2018-12-28 17:33:25

 

전년 대비 36.3% 올라…새만금 강점으로 저렴한 토지가 꼽아

 

새만금개발청 2018 새만금 사업 인지도 조사 결과 공개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국내 기업의 새만금 사업에 대한 인지도는 79.8%로, 지난해 조사(43.5%) 대비 36.3%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기업들은 저렴한 토지가격(43.6%), 정부의 강력한 지원의지(38.2%), 세금 등의 인센티브(35.4%)를 새만금의 가장 큰 강점으로 꼽았으며, 약점으로는 인프라 미비(45.8%), 배후인구와 수요부족(38.4%), 낮은 국내외 인지도(36.4%)라고 답했다.

새만금개발청(청장 이철우)이 26일 ‘새만금 사업에 대한 국민․기업 인식 조사’ 용역 최종보고회를 열고 2018년 새만금 사업에 대한 국민·기업 인지도 조사(조사 글로벌리서치) 결과를 공개했다. 
 
이번 조사는 새만금의 정책홍보, 투자혜택 개선 등 관련 정책수립을 위한 기초자료를 마련하기 위한 것으로, 일반 국민 1,500명과 국내기업 500개 사를 대상으로 전화와 면접을 통해 시행됐다.

조사 결과, 일반 국민의 새만금 사업에 대한 인지도는 91.3%로, 2016년 조사(82.7%)에 비해 8.6% 상승했다.

호감도 또한 2016년(36.6%) 대비 17.1% 상승한 53.7%로 나타났다. 호감을 갖는 주된 이유로는 간척지 개발로 인한 국토확장(40.6%)과 지역개발을 통한 국가균형발전(31.2%)을 꼽았다.

새만금 방조제 방문 경험이 있는 사람은 27.3%로, 이중 59.7%는 방문에 만족한다고 응답했고, 62.6%는 주위에 관광지로 추천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또한, 새만금 사업의 성공을 위한 최우선 과제로 국내외 자본유치 노력(29.4%)과 정부의 지원 강화(24.3%), 용지 매립(13.7%), 기반시설 구축(13.7%)이 꼽혔다.

선도적으로 개발되어야 할 용지로는 농생명용지(34.3%), 관광레저용지(25.6%), 산업연구용지(20.9%), 국제협력용지(9.5%), 배후도시용지(8.7%) 순으로 답했다.

우선 유치해야 할 업종으로는 약 70%에 달하는 국민이 에너지산업(35.5%)과 관광레저산업(32.3%)을 꼽았다.

추가로, 현재 추진 중인 새만금 재생에너지 클러스터 사업에 대해서는 조사 대상의 53.5%가 들어봤다고 응답했으며, 이중  68.1%가 긍정적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긍정적 평가 이유로는 세계적 재생에너지 단지 조성으로 관련 산업유치(43.3%), 재생에너지 사용 확대로 미세먼지 저감 등 환경에 기여(34.1%), 발전수익으로 새만금 재투자(11.4%), 지역주민․기업 참여로 지역경제 활성화(11.3%) 순으로 나타났다.

조사 대상 기업의 20.6%가 새만금에 투자의향이 있었으며, 업종별로는 건설업(62.9%), 제조업(45.5%), 부동산업(33.3%) 순이었다.

기업이 가장 선호하는 투자형태는 제조시설이 41.7%로 절반 가까이를 차지했으며, 관광개발(18.4%), 연구소 건립(15.5%), 부동산 개발(13.6%)이 뒤를 이었다.

또한, 기업들은 투자활성화를 위해 투자유치 시 중점적으로 지원해야 할 항목으로 입지(저렴한 부지․임대료 등 22.6%), 금융(자금조달 등 20.8%), 조세(세금감면 등 19.8%) 순으로 꼽았다.

새만금개발청 배호열 개발전략국장은 “이번 조사에서 새만금의 약점으로 지적된 도로․항만 등의 기본 인프라를 조속히 정비하고, 투자 인센티브 강화를 위한 제도 개선과 함께 기업유치와 관광개발 활성화를 위한 공세적인 투자유치 활동을 펼쳐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문지연 기자 (soma7000@naver.com)


 - 저작권자 군산미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타겟광고문의

이름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모바일버전회사소개자문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