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업데이트일
2021년 10월 28일(목요일)
w w w. k m r n e w s. c o m  

 

 
 

 

정치
경제
사회
교육/문화
행정
건강/스포츠
 
오피니언/컬럼
알립니다
군산정보통
뉴스촛점
기관/단체/인물
전북도정뉴스
 (추가)모 고등학교 학생...
 25일 오후 12명 추가...
 확진자 접촉한 10대 3명...
 “코로나 시기에 리모델...
 22일 확진자 가족 등 5...
 시, 도시계획과 등 9개 ...
 10대 코로나 감염 확산...
 경장동 엑스마트 사거리...
 자가격리자 3명과 감염...
 21일 10대 두 명 추...
상고안의 문제가 아닙니...
매년마다 정기적으로 기...
군산에 환경관련 센터 업...
군산상고 올해 전국 16...
MPS코리아는 골프카트...
 

  홈 > 정치

 

새만금재생에너지사업 지역업체 우대방안 촉구 건의문 채택

2018-12-17 11:44:33

 

송미숙 시의원 대표발의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군산시의회(의장 김경구)는 17일 제214회 제2차 정례회 5차 본회의에서‘새만금재생에너지사업 추진관련 제조업체 유치 및 지역업체 참여 우대방안 마련 촉구’건의문을 채택했다.

 건의문을 발의한 송미숙 의원은“군산경제 두 축인 조선·자동차산업의 실패로 협력업체의 도산과 지역소상공인의 몰락 등으로 지역경제가 심각한 위기에 봉착해 있어 새로운 일자리 창출과 지속가능한 미래 신성장 동력을 발굴해 도시의 경제기반 구조전환이 절실히 필요한 상황이다”고 지적했다.

 송 의원은 “지난 10월 문재인 대통령께서 새만금 및 군산일원을‘세계 최고의 신재생에너지 클러스터로 조성’할 것과 ‘새만금이 대한민국 신재생에너지의 중심’임을 선포해 새로운 희망의 기회가 찾아 온 듯 하지만 심각한 공사 수주난을 겪고 있는 영세한 지역업체들에게는 여전히 그림의 떡일 수밖에 없다”며, “군산지역의 경제파탄을 해결할 수 있도록 새만금재생에너지사업 추진시 제조업체 유치 및 지역업체 참여 우대방안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력히 촉구했다.

 또한 “군산시는 지난 27년간 새만금 용지조성 및 도로·철도 등의 기반시설 설치, 송전선로 공사, 수질문제, 어업권 상실 등으로 막대한 피해를 입고 있다며, 지역주민과 지역업체가 배제되고 소외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새만금재생에너지사업 추진에 따른 입찰시 지역업체의 참여범위를 새만금사업지역에 접한 기초지자체로 우선 배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송 의원은 이어 “지자체와 사업시행자간 사전협약체결을 통해 반드시 기초자치단체의 입장이 반영 되어야 할 뿐만 아니라 새만금지역 투자기업에 인센티브를 제공할 수 있도록 장기임대용지 추가 조성 및 강소특구 지정, 에너지 융복합단지 지정 등 군산지역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대책마련을 해줄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

 한편 시의회는 이날 채택한 건의문을 청와대,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새만금개발청, 전라북도에 송부했다.


한정근 기자 (hjg20012002@hanmail.net)


 - 저작권자 군산미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타겟광고문의

이름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모바일버전회사소개자문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