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업데이트일

2018년 09월 24일(월요일)

w w w. k m r n e w s. c o m

 

 

 

 

 

정치
경제
사회
교육/문화
행정
건강/스포츠
 
오피니언/컬럼
알립니다
군산정보통
뉴스촛점
기관/단체/인물
전북도정뉴스
 은파 수변산책로 사업, ...
 “붕괴위기 군산 미래산...
 군산사랑상품권 구매액 ...
 한국지엠 군산공장부지, ...
 강임준 군산시장, 여의도...
 지자체의 교육지원, 독이...
 [인터뷰]신이섭 장애인...
 “GS25, 군산사랑상품...
 군산시 인구감소 가속화 ...
 김관영 의원, 고군산군...
 

  홈 > 사회

 

기후변화 대응 지자체 차원 구체적 전략 시급

2018-09-14 10:15:47

 

기후대책 국가 대응은 옛말…나무심기, 정류장 녹화 등 준비해야

 

(+)글자크게 | (-)글자작게

 

계절을 가리지 않고 ‘나쁨’이라는 지표를 가리키고 있는 미세먼지에 114년만의 폭염, 6년 만의 태풍까지 더해지면서 기후변화를 온 몸으로 실감하고 있는 한 해다.

이처럼 이제 기후변화 문제는 전 세계적인 화두에서 우리 일상생활에 침투해 개개인에게 직간접적으로 위협이 되고 있다.

이에 따라 각 기초자치단체 차원에서의 장기적인 기후변화 적응대책을 수립하고 이를 실천할 수 있는 시행계획 및 이행평가가 뒷받침되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가고 있다.

지난 2011년 국가 기후변화 적응대책이 수립되면서 각 광역지자체와 기초지자체에서도 기후변화 적응대책 세부시행계획 수립에 나섰으며 군산시에서도 지난 2015년 군산시 기후변화 적응대책 세부시행계획(2016~2020)을 세운 바 있다.

이 계획에 따르면 ▲건강부문 취약계층에 대한 데이터베이스 구축으로 극한기후 발현시기 취약계층 집중관리 강화 ▲기후변화 적응대책에 관련된 정보는 대부분 tv를 보고 취득하고 있다는 것으로 나타나 지역현황에 맞는 생활권 단위의 적응 홍보 요구 즉 통장 이장 활동 지원을 통한 기후변화 적응관련 주민홍보 추진 ▲자원봉사센터 운영을 통한 체계적 취약계층 관리 ▲어린이집 운영지원 등을 통한 기후변화 대비 강화 ▲비산먼지 및 자외선, 오존 등 예경보 강화 ▲활엽수 가로수 식재 유도 등이 있다.

문제는 세부시행계획에서 제시된 군산시의 부문별 세부사업들이 이미 관련 부서에서 진행 중인 기존 정책사업의 연장이 대부분이며 이에 대한 실천여부를 점검할 수 있는 방안도 별도로 마련되어있지 않다는 데 있다.

이번 폭염 대처에서도 나타났듯이 군산시는 기 수립된 계획이 있음에도 전혀 실제 상황에서 적용하지 못했고 뒤늦게서야 대책 마련에 나선 바 있다.  

이제는 과거의 시스템과 자세로는 예측할 수 없는 기후변화로부터 시민들의 안전과 건강을 확보할 수 없다 게 중론이다.

특히 기후온난화와 대기오염이 악화되면 실내 집먼지 진드기의 농도가 증가하고 알레르기 질환 발생 빈도가 높아지며 쯔쯔가무시증 등 질병이 증가하게 된다. 이뿐이 아니다. 지구온난화는 해수면의 상승 뿐 아니라 수온도 함께 상승시켜 태풍의 세력을 강화시키며 이로 인한 파력 및 파고의 증가로 연안침식이 급격히 진행될 수 있다.

인근 전주시에서는 미세먼지와 열섬현상을 해결하기 위해 1000만 그루 나무심기를 시작했고, 김해시는 옥상녹화 지원사업을 지원했으며, 천안축구센터는 녹색커튼을 설치하는 등 타 지자체들이 구체적인 실천에 나서고 있다.

세부시행계획에 예시로 등장했던 것처럼 에어하우스(외피비닐과 내피비닐을 1m 간격을 두고 설치한 후 하우스 내부 송풍기로 바람을 불어넣어 비닐을 풍선처럼 유지), 흙을 담은 자루를 활용해 경작 가능케 하는 자루 텃밭, 녹색기술 집약한 관광서 건물 건축, 버스정류장 녹화, 쿨 루프 등 다양한 실천방법을 실행에 옮겨야 할 때라는 지적이다.



문지연 기자 (soma7000@naver.com)


 - 저작권자 군산미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타겟광고문의

이름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독자한마디 삭제 가을  2018-09-14 17:01:59
빈집철거 후 녹지나 도심텃밭으로 활용하는 방안은 어떨까요? 콘크리트를 걷어내고 땅이 숨을 쉴 수 있도록 해주면 좋을 것 같아요.

 

 

 

 

 

 

모바일버전회사소개자문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