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가입 · 로그인 · 로그아웃 · 마이페이지 · 공지사항
최종업데이트일

2024년 06월 22일(토요일)

 

    
   
전북도정 뉴스
전북자치도, 중국 관광객 유치 총력
27일, 중국 칭다오 ‘K-관광로드쇼’ 참가 전북관광 알려
 
한정근 기자 / 2024-03-27 19:27:08     



전북특별자치도가 중국 산둥성 현지에서 중국 관광객 유치에 나선다.

올해 1월 중국인 방한객 수는 2019년 39만명 대비 71% 회복한 28만명으로 국내 방한 관광객 수 1위를 기록했다.

중국의 방한관광 시장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점차 커지는 가운데 전북자치도는 중국 관광시장 선점을 위해 27일 문화체육관광부 주최 행사인 칭다오 K-관광로드쇼에 참가해 전북관광을 알렸다. 

도는 로드쇼에서 전북특별자치도 관광홍보관을 운영해 유일한 국제 항로이자, 지난해 8월 여객 운송을 재개한 석도국제훼리를 홍보하고, 상담회를 통해 석도훼리 연계 청소년 교류, 친선 교류단체 등 특수목적 단체 유치에 적극 나섰다.

또한, 산둥성 현지 여행사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관광설명회’를 개최하고, 주칭다오 대한민국 총영사관, 옌타이시 문화·여유국을 찾아 전북-산둥성 간 관광 활성화에 대해 논의했다. 

앞으로 도는 개별여행 및 체험형 관광 등 중국인 최신 해외여행 트렌드에 발맞춰 스포츠, 뷰티, 로컬 체험 프로그램을 강화하고, 중국 현지 아웃바운드 여행사, 한국관광공사 중국지사 및 전북지사와 함께 중국인 관광객 유치에 주력할 계획이다. 

올해 6월에는 도-14개 시·군이 공동으로 중국 현지에서 전북특별자치도 관광설명회 및 소비자행사를 개최해 더 많은 중국 관광객들을 전북으로 끌어들일 예정이다. 

또한, 지속적인 특수목적관광(SIT) 유치 마케팅의 성과로, 중국 초·중등 학생단 5,000명이 7~8월 여름방학을 맞아 석도훼리를 탑승해 전북을 찾게 된다. 

이남섭 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지난해 중국 단체관광 전면 재개 및 중국 관광시장 회복 흐름에 따라 우리 도는 중국 관광객 유치를 위해 선제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라며, “올해 중국여행사 및 교류단체와 협력해 특수목적 단체뿐만 아니라 개별 여행객 유치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고 말했다. ​ 


한정근 기자 (hjg20012002@hanmail.net)

- 저작권자 군산미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회사소개독자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