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가입 · 로그인 · 로그아웃 · 마이페이지 · 공지사항
최종업데이트일

2024년 07월 23일(화요일)

 

    
   
전북도정 뉴스
전북 연안 해양쓰레기 수거·운반, ‘전북 901호’ 취항
총 75억원 투입, 신진조선소 진수
 
한정근 기자 / 2023-03-13 15:54:16     



전북 연안을 누비며 해양쓰레기 수거‧운반 작업에 나설 새로운 해양환경정화선이 취항했다.

전라북도는 13일 군산 비응항 관공선 부두에서 ‘전북901호’ 취항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김종훈 전북도 경제부지사를 비롯해 해수부, 연안 시군, 해양수산기관단체장 및 지역민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그간 운영해온 정화선(104톤)은 1996년 건조된 선박으로, 노후화로 인한 안전사고 우려와 유지관리 비용이 커지면서 교체 필요성이 큰 상황이었다.

이에 도는 지난 2020년 해양수산부로부터 도서 쓰레기 정화운반선 건조사업의 일환으로 총 75억 원(국비 50%, 도비 50%)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이후 2021년 선박 건조에 착수한 후 2022년 12월 24일 군산시에 소재한 (유)신진조선소에서 진수했고, 시운전 등 최종 점검을 마치고 취항하게 됐다.

전북 901호는 171톤(길이 37.46m, 너비 8m, 깊이 2.9m) 규모로 하이브리드 추진기관을 탑재한 전북 최초의 친환경 관공선이다.

800마력 엔진 2대를 갖춰 최대 속력은 13노트(knot), 최대 승선 인원은 10명(승무원 8, 기타 2명)으로, 기존 정화선(104톤 규모·560마력) 대비 성능 및 활용도가 뛰어나다.

또한, 선박의 앞뒤에서 정화작업을 동시에 할 수 있도록 선수 부분에도 쓰레기 수거용 크레인(오렌지 그랩 포함)이 설치됐으며, 침적 폐기물 수거 및 어장 경운 이외에도 부유 지장물 제거까지 가능하다.

특히, 선박 접안이 어려운 지역에는 전북901호에 실려있는 작은 작업선(단정)을 활용한 작업이 가능해 효율성 증대도 기대된다.

향후 전북 901호는 연안 해역과 도서 지역을 순찰하면서 방치된 해양쓰레기와 폐스티로폼, 폐그물을 수거하는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유해생물 발생 시기에는 예찰과 예방 활동을 강화하고 구제작업 지원을 통해 어업 피해를 최소화하는 작업에도 투입될 예정이다.

김종훈 경제부지사는 “해양 유류오염 상시 감시와 사고 발생 시 사고 현장 실태 파악, 방제작업 지원, 도서 지역 해양쓰레기 수거·운반 등 해양환경 정화뿐만 아니라 다양한 행정수요에 맞춰 전북901호를 운영할 것”이라며, “함께 혁신, 함께 성공, 새로운 전북을 만들어 나가기 위해 민관 공조형 해양쓰레기 관리체계 구축을 한층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한정근 기자 (hjg20012002@hanmail.net)

- 저작권자 군산미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회사소개독자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