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업데이트일
2021년 10월 27일(수요일)
w w w. k m r n e w s. c o m  

 

 
 

 

정치
경제
사회
교육/문화
행정
건강/스포츠
 
오피니언/컬럼
알립니다
군산정보통
뉴스촛점
기관/단체/인물
전북도정뉴스
 (추가)모 고등학교 학생...
 25일 오후 12명 추가...
 확진자 접촉한 10대 3명...
 (추가)확진자 접촉한 10...
 22일 확진자 가족 등 5...
 시, 도시계획과 등 9개 ...
 “코로나 시기에 리모델...
 10대 코로나 감염 확산...
 경장동 엑스마트 사거리...
 자가격리자 3명과 감염...
상고안의 문제가 아닙니...
매년마다 정기적으로 기...
군산에 환경관련 센터 업...
군산상고 올해 전국 16...
MPS코리아는 골프카트...
 

  홈 > 전북도정 뉴스

 

설 명절 전후 임도시설 일제개방

2020-01-22 16:12:42

 

성묘·등산객 편의 위해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올 연휴기간 성묘객·등산객 등의 편의를 위해 도내 임도시설이 일제히 개방된다.

도 산림환경연구소는 민족의 대명절인 설 명절을 맞이해 조상 묘소를 찾는 성묘객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도내에 설치된 임도를 일제히 개방한다고 밝혔다.

도내에는 산림의 경영·관리를 목적으로 총 1,428km의 임도가 설치되어 있는데, 눈이 쌓여 있거나 얼어있어 안전사고가 발생할 우려가 있는 곳이나 임산물의 도난 우려가 있는 일부 구간을 제외하고는 한시적으로 개방된다.

임도는 일반 차도보다 노폭이 좁고 급경사지나 급커브 구간 및 노면이 유실된 곳이 많아, 낭떠러지로 추락하거나 낙석에 의한 피해 우려가 있으므로 임도를 출입할 때에는 안전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특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도 산림환경연구소 양정기 소장은 “도민의 편의를 위해 한시적으로 임도를 출입하도록 하는 것이다” 면서 “묘지 주변의 나무를 무단으로 자르는 등의 불법적인 산림 훼손, 소각행위, 산양삼 등 임산물 채취행위는 위법으로 관계 법령에 따라 엄중 처벌되므로 삼가해 주시길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문지연 기자 (soma7000@naver.com)


 - 저작권자 군산미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타겟광고문의

이름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모바일버전회사소개자문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