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업데이트일

2020년 07월 10일(금요일)

w w w. k m r n e w s. c o m

 

 

 

 

 

정치
경제
사회
교육/문화
행정
건강/스포츠
 
오피니언/컬럼
알립니다
군산정보통
뉴스촛점
기관/단체/인물
전북도정뉴스
 군산공항 옆에 새만금 ...
 군산시 상반기 인구 177...
 “소통하고 찾아가며 변...
 “수령600년 하제 팽나...
 째보선창 소규모 선박수...
 군산수협 조합장 보궐선...
 나운동 우진·신남전 재...
 군산 카자흐스탄 입국자 ...
 군산시의회, 역대 의장...
 군산미군부대 군인 또 다...
군산상고 야구부 운동 ...
군산이 산업경제가 어려...
이번에는 돈안쓰는 깨끗...
<선관위.사법기관 관계...
미원광장 집들 페인팅이...
 

  홈 > 전북도정 뉴스

 

고용위기지역 군산, 보통교부세 830억원 추가지원

2019-01-03 15:25:37

 

도,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 도움

 

(+)글자크게 | (-)글자작게


 고용위기지역인 군산시에 보통교부세가 추가 지원될 것으로 보인다. 

 전북도는 정부의 고용위기지역 재정지원 신설로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중단 및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등 지역산업 위기로 인해 경제위기가 심각한 군산시에 보통교부세 추가 지원이 가능해짐에 따라 경제 활성화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3일 밝혔다.

 이번 보통교부세 추가 지원은 전북도가 보통교부세 산정 때 고용위기지역에 대한 재정지원이 필요하다는 건의사항이 반영된 것.

 군산시의 경우 올해 보통교부세는 3,695억원으로 지난해 2,865억원 대비 830억원, 29.0%가 증가해 시군 평균증가율(12.6%) 보다 16.4%p가 더 증가한 것이다.

 또한 성장촉진지역의 지역균형수요 반영비율 상향(10%→20%)건의로 지난해 151억원 대비 222억원 증가된 373억원이 보통교부세 수요에 반영돼 정읍시 등 도내 10개 지역 균형발전을 위한 재원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보통교부세는 기준재정수입액이 기준재정수요액에 못 미치는 자치단체에 대해 재정부족분을 산정해 교부하고 있는데 재정자립도가 낮은 전북의 경우 지방재정의 주요한 재원이 되고 있다. 

 그동안 전북도에서는 고용위기지역에 대한 재정지원을 위해 지난해 9월 도의회 정례회에서 군산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정부혁신방안을 촉구하는 건의안을 채택했으며, 전북재정포럼 및 지방교부세제도 개선을 위한 연구용역 결과 도출된 교부세 산정 제도개선 사항을 지방재정발전 세미나, 자치분권현장 간담회, 전국 교부세담당관 회의 등에서 지속적인 제도개선을 건의해 왔다. 

 이로써 전북도 본청의 경우 1조 240억원의 보통교부세를 확보해 지난해 대비 1,383억원(15.6%)이 증가해 최초로 1조원 규모를 넘어섰으며, 시군의 경우 3조 8,307억원 규모로 전년대비 4,293억원(12.6%)이 증가했다. 

 임상규 전북도 기획관리실장은 “보통교부세가 지방재정의 주요한 재원인 만큼 앞으로도 전북도에 유리한 제도개선 사항을 발굴해 적용시켜 나가면서, 행사축제성 경비 및 지방보조금 절감, 세외수입 확충 등 인센티브 확보를 위한 노력을 강화하고, 적극적 재정집행으로 교부세 페널티를 받지 않도록 하는 등 보통교부세 규모 확대를 위하여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정근 기자 (hjg20012002@hanmail.net)


 - 저작권자 군산미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타겟광고문의

이름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모바일버전회사소개자문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