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가입 · 로그인 · 로그아웃 · 마이페이지 · 공지사항
최종업데이트일

2024년 07월 23일(화요일)

 

    
   
전북도정 뉴스
道, GM군산공장 실직위기 가정 긴급복지 신속 지원
4인 기준 월 기준 소득 338만9천원 이하 등 대상
 
한정근 기자 / 2018-03-08 19:17:15     


 전라북도는 GM 군산공장 폐쇄결정에 따라 실직 위기에 처한 직원 및 협력업체 직원들에게 생계, 의료, 주거, 교육 등 위기 상황에 따라 긴급복지 급여를 신속히 지원한다.

 이번 GM사태로 실직한 후 고용보험법상 실업급여를 받지 못하거나 실업급여 수령이 끝난 후 취업을 못해 생활이 곤란한 경우에 긴급복지 급여 신청이 가능하다.

 신청은 군산시를 비롯한 14개 시·군의 실직위기 근로자들은 주민등록상 거주지 읍·면·동이나 시·군·구청에서 하면 된다.

 대상자가 거주지 읍·면·동에 신청하면 즉시 현장 확인(1일 이내)을 통해 월 기준 소득 338만9천원(4인 기준) 이하, 8,500만원 이하의 재산과 금융 재산 500만원 이하의 경우 우선 지원한다.

 그러나, 도는 이번 대상자가 지원기준을 약간 상회해 정부지원을 받지 못하는 경우 대한적십자사 전북지사 및 사회복지 공동모금회와 연계해 최대한 지원하고 각 시·군 긴급복지 심의위원회 심의를 통해 적극 지원토록 할 계획이다.

 긴급복지 지원이란 갑작스런 위기 사유 발생으로 생활하기 곤란해지는 등 가정 내 위기 상황이 발생한 저소득층에게 ▲4인 기준 1개월 117만원의 생계유지비 ▲300만원 이내의 의료비 ▲4인 기준 42만원의 주거 급여 ▲초·중·고 학비와 수업료 등을 제공하는 제도다.

 한편, 전북도는 긴급복지 지원대상의 금융재산 기준이 너무 낮다는 신청자들의 요구가 있어 GM 군산공장 폐쇄로 인한 특수한 경우에 한해 현재 500만원 이하(거주 700만원)인 금융재산을 700만원 이하(거주 900만원)로 완화해 줄 것을 보건복지부에 건의하기로 했다.


한정근 기자 (hjg20012002@hanmail.net)

- 저작권자 군산미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독자한마디 삭제 조동용  2018-03-09 08:11:46
전북도의 신속한 대응에 감사합니다.
 
 
 
 
 
 
 
 
 
 
  회사소개독자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