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가입 · 로그인 · 로그아웃 · 마이페이지 · 공지사항
최종업데이트일

2024년 05월 21일(화요일)

 

    
   
뉴스초점
전북자치도, 군산항 해상풍력 배후항만 조성 추진
‘군산항 6·7부두 지내력 조사’ 실시, ‘제4차 항만기본계획’ 반영
 
한정근 기자 / 2024-03-13 10:29:54     


군산항 해상풍력 배후항만 조성 대상지


전북특별자치도가 군산항을 해상풍력 배후항만으로 조성을 추진한다.

도는 서남권 해상풍력의 원활한 추진과 국내 해상풍력 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군산항의 기반 시설을 활용해 ‘해상풍력 배후 항만 거점’을 조성한다고 13일 밝혔다.

도는 고창, 부안 해역에 총 14조 원이 투자되는 2.46GW 규모의 서남권 해상풍력 발전단지를 조성 중으로 사업권을 갖고 있는 한국해상풍력(400MW), 한국전력공사(800MW) 외에 1,200MW 규모의 민간 발전사업자 선정을 위해 2024년 상반기 중에 공모에 들어갈 계획이다.

현재, 국내 서해안 지역에는 2030년까지 군산 1.6GW, 인천 6.2GW, 충남 3.1GW, 전남 영광 1.4GW, 전남 신안 8.2GW 등 해상풍력 발전단지가 조성될 예정으로 이를 지원하기 위한 배후 항만 인프라 구축이 시급한 상황이다. 

특히, 해상풍력은 전 세계적으로 대형화되고 있고, 주요 기자재의 경우 약 1,000~2,500톤 정도의 초대형 규모로, 중량물 부두 없이는 해상운송이 어려워 해상풍력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서도 배후 항만의 필요성 점점 더 부각되고 있다.

이에 도는 민간이 운영 중인 군산항 6부두(63, 64선석), 7부두(79, 79-1선석)를 해상풍력 배후 항만으로 활용하기 위해 자체적으로 지반 지내력 조사 용역을 실시하고 있다.

지반 지내력 조사 결과는 해상풍력을 지원할 수 있는 적절한 배후 항만 인프라 구축에 필요한 핵심 자료로써 관심 기업에 제공해 투자유치를 촉진하는 데 활용할 예정이다.

또한, 군산항 7부두(75선석)에 해상풍력 지원을 위한 중량물 야적장이 2025년까지 조성될 계획으로 터빈, 타워, 하부구조물 등 해상풍력 주요 자재들을 이곳에서 조립, 보관하게 된다.

야적장 조성으로 해상플랜트 반출 및 서해안 지역 해상풍력 지원을 위한 ‘중량물 부두구축’이 시급함에 따라 물동량 산출 용역 등 사업 타당성을 확보해 ‘제4차 항만기본계획’에 반영, 국가재정 사업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오택림 전북특별자치도 미래산업국장은 “군산항은 산업단지와 인접하고 있어 중량물 해상운송이 비교적 용이해 해상풍력 배후 항만을 조성하기 좋은 요건이다”며, “이와 관련 기업 유치, 협력업체들의 기업활동을 적극 지원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하고 전북특자도가 해상풍력 산업의 메카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한정근 기자 (hjg20012002@hanmail.net)

- 저작권자 군산미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회사소개독자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