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업데이트일

2021년 01월 22일(금요일)

w w w. k m r n e w s. c o m

 

 

 

 

 

정치
경제
사회
교육/문화
행정
건강/스포츠
 
오피니언/컬럼
알립니다
군산정보통
뉴스촛점
기관/단체/인물
전북도정뉴스
 [인사]군산시 1월 18일...
 [인사]군산시 1월 18일...
 16일 축복교회·기도원...
 (인사)군산시 1월 18일...
 부산#2206환자, 군산...
 [인사]군산시 1월 18일...
 축복교회·기도원 발 환자...
 2월 1일부터 군산사랑...
 새만금권 지자체장, 행정...
 진주국제기도원 관련 군...
군산인구는 줄고 고용위...
저는 이렇게 생각합니다...
군산시는 군산의 인재들...
잘했습니다! 투기꾼들...
세월따라 인건비 오르...
 

  홈 > 뉴스초점

 

중소유통물류센터 자부담 특혜 논란 확산

2020-11-18 17:15:08

 

시의회, 행정사무감사서 집행부‧조합 질타, 대책 마련 촉구

 

(+)글자크게 | (-)글자작게


중소유통물류센터 사업 부지.


지난 7월 진통 끝에 공유재산관리계획 심의를 통과한 군산시 중소유통공동도매물류센터(이하 중소유통물류센터) 건립사업이 자부담을 둘러싸고 시의회에서 논란이 대두됐다.

특히 의원들은 이미 이러한 사태가 예견됐음에도 원만한 문제해결을 하지 못해 논란을 부추긴 군산시와 운영조합에 대해 비난수위를 높였다.

경암동 504-2번지 일원에 건립을 추진중인 이 사업은 국비 60억원을 포함해 시비 30억원, 자부담 10억원 등 총 100억원을 투자하는 사업이다.

오는 2022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는 중소물류센터는 냉동창고 및 저온창고, 물품 판매대와 보관창고, 반품 및 선별장 등이 들어서고, 구매 단가를 낮추기 위한 스마트 물류시스템도 연동돼 지역 소상공인들의 물류비 절감과 물품관리 등의 편의가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하지만 위탁을 맡게 될 군산슈퍼마켓협동조합측이 자부담 비율을 당초 10억원에서 7억원이 줄어든 3억원만을 제시하고 나서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6일 열린 시의회 경제건설위원회 소상공인지원과 행정사무감사에서는 중소유통물류센터를 둘러싼 의원들의 질타가 이어졌다.

포문을 연 한안길 의원은 “이번 중소유통물류센터는 집행부의 납득되지 않는 업무추진과 운영조합의 안일함과 무책임이 만들어낸 합작품”이라며, “운영조합이 자부담 비율을 충족하지 못할 경우 공유재산관리계획을 재심의하던지 사업을 전면 백지화하라”고 촉구했다.

최창호 의원은 “100억원의 예산이 투자되는 시설이 특정 업체의 개인 물류창고로 전락해선 안 된다”라며, “10억원도 부담하지 못하는 단체라면 공개입찰을 통해 새로운 위탁업체를 선정하면 된다”고 밝혔다.

지해춘 의원도 “중소유통물류센터 사업 추진에 있어 특정 단체가 아닌 모든 조합원이 지원 혜택을 볼 수 있도록 철저한 운영계획이 필요하다”라며, “아울러 운영 이후 운영조합 이사장 선출 등 운영상의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투명한 운영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서동수 의원은 “중소유통물류센터는 지역상권 경쟁력 강화와 특정단체 특혜성 논란이라는 양면성을 갖추고 있다”며, “무엇보다 모든 문제가 자부담 부분만 충족될 경우 해결되기 때문에 집행부나 운영조합은 해결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무엇보다 의원들은 100억원이 투자되는 시설임에도 자부담 비율이 줄어들고 나아가 줄어든 예산마저 군산시가 부담하는 것은 향후 유사 사업에 있어 형평성에 어긋날 수 있다고 한 만큼 중소유통물류센터를 둘러싼 논란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한정근 기자 (hjg20012002@hanmail.net)


 - 저작권자 군산미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타겟광고문의

이름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독자한마디 삭제 조헌권  2020-11-23 09:17:19
잘 지적하는 좋은기사입니다

 

 

 

 

 

모바일버전회사소개자문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