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가입 · 로그인 · 로그아웃 · 마이페이지 · 공지사항
최종업데이트일

2024년 04월 23일(화요일)

 

    
   
행정
구 서해대 건물 도시재생사업 추진 등 신규 국가사업 다수 발굴
시, 정주환경 조성 국가사업 9건 발굴 주목
 
이정훈 기자 / 2024-02-23 11:38:29     

 


군산시가 시민들의 정주환경 개선을 위한 국가예산사업 발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시는 지난 21일 ‘2025년도 국가 예산 신규사업 발굴 및 선정 회의’를 열어 시민들의 정주환경을 조성하는 신규사업 다수를 발굴했다.

그동안 시는 군산국가산업단지, 새만금국가산업단지 등 산단 중심의 첨단전략산업 유치에 시 역량을 투입하여 가시적 성과를 내고 있으며, 특히, 이차전지 기반 기업들의 입주로 관련 일자리 증가가 예상되는 상황이다.

이에 시는 2025년 국가예산사업 발굴 방향을 시민들의 정주환경을 조성할 수 있는 체감도 높은 사업 중심으로 발굴해 추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해당 부서별 실무자 발굴 회의를 여러 차례 개최함으로써 군산시 정주환경 조성 사업 9건을 발굴하고 본격적인 국가 예산확보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주요 사업으로는 ▲군산 생활 SOC 연계 학교복합시설 조성 ▲문화유산 미디어아트 조성 ▲구 서해대학교 도시재생사업 ▲건축자산 진흥구역 지원사업 ▲IFSC 스포츠 클라이밍 월드컵 유치 ▲금강정맥 생태축 복원사업 ▲문화동 일원 침수 피해지역 개선사업 ▲청년 창업형 스마트농업단지 조성사업 ▲도서 지역 식수원 개발사업이다.

특히, 군산 생활 SOC 연계 학교복합시설 조성 사업은 방과 후 학습 및 지역주민 요구가 반영된 다양한 형태의 학교복합 시설 설치로 교육인프라와 지역 정주를 위한 생활 인프라를 개선하는 사업이며, 오랫동안 지역민의 숙원사업이었던 구 서해대학교 건물의 활용방안 사업도 구체화돼 주목받고 있다.

이밖에도 기후변화에 따른 폭우 시, 상습 침수 피해가 발생하는 문화동 일원에 대하여 우수관로 정비, 우수저류조를 설치하는 문화동 일원 침수 피해지역 개선사업은 반복적으로 침수피해를 겪고 있는 주민들의 생명과 재산 보호 및 쾌적한 주거 환경 조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 “이번 정주환경 조성 국가예산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우선 중앙부처 예산확보 활동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며, 향후 지속적인 발굴 회의를 개최하여 양과 질을 아우르는 다양한 사업들을 모색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iqtop@naver.com)

- 저작권자 군산미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회사소개독자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