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업데이트일
2023년 12월 03일(일요일)
w w w. k m r n e w s. c o m  

 

 
 

 

정치
경제
사회
교육/문화
행정
건강/스포츠
 
오피니언/컬럼
알립니다
군산정보통
뉴스촛점
기관/단체/인물
전북도정뉴스
아름다운 군산人
 신영대, “'말빨' 정치 ...
 새만금 자동차수출복합단...
 김의겸 국회의원 출판기...
 전국 ‘맨발 걷기’ 열...
 강임준 군산시장, “2024...
 군산시의사회 숙원사업 ...
 “윤석열 정부는 ‘싹뚝...
 내년도 군산시 예산안 1...
 전라북도의회 김동구 의...
 세아베스틸 ‘세아로’ ...
저의 짧은 생각으로 군...
예전에 누군가가 글을 ...
저는 의견을 한번 내 ...
먼저 월명산을 중심으로...
고속버스,시외버스터미널...
 

  홈 > 행정

 

군산시, 토종홍합 ‘참담치’ 10만마리 옥도면 연도해역 방류

2023-11-15 11:21:05

 

전라북도 최초 방류·자원량 회복으로 어업인 소득창출 기대

 

 

 


군산시는 자원 남획으로 점점 사라져가고 있는 토종홍합 ‘참담치’ 자원량 회복을 위해 15일 옥도면 연도해역에 참담치 치패 10만미를 방류했다.

이번에 방류한 참담치 치패는 인천광역시 수산자원연구소와 지속적인 협의를 거쳐 무상 분양받은 것으로, 우량 어미로부터 유생을 받아 약 6개월간 사육한 1㎝ 내외이며 전염병 검사 등을 마친 우량 치패다.

홍합과에 속하는 참담치는 조간대에서 수심 20m사이의 암초에 많이 서식한다. 껍질은 오각형에 가깝고 매우 두껍고 단단하며, 크기가 15~20㎝로 진주담치에 비해 두배 이상 큰 것이 특징이다.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홍합은 진주담치로 지중해에서 자라던 생물이 선박에 붙어 세계 각 지역으로 퍼졌으며, 우리나라에도 이렇게 들어와 양식으로 기르기 시작했다. 크기가 5~8㎝로 껍질이 얇고 보라색을 띠고 있으며 가격이 저렴해 짬뽕 등 대중요리에 주로 사용되고 있다.

참담치는 한국 연안과 중국 황해 연안, 일본 북태평양 연안에만 서식하고 있으며, 내년부터 시는 고부가 수산자원 신규품종 개발을 위해 전라북도 수산기술연구소에서 참담치 인공치패를 3년간 생산하기로 협의했으며, 도서 해역을 대상으로 시험양식 개발에 나설 예정이다. 

이성원 어업진흥과장은 “관내 해역에 참담치 방류는 처음으로 인천수산연구소와 적극적인 행정협의를 거쳐 방류하게 되어 더욱 의미 있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참담치’가 군산을 대표하는 고부가가치 수산 품종으로 자리잡아 어업인들의 새로운 수입원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정훈 기자 (iqtop@naver.com)


 - 저작권자 군산미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타겟광고문의

이름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모바일버전회사소개독자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