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업데이트일
2021년 03월 09일(화요일)

w w w. k m r n e w s. c o m  

 

 

 

 

정치
경제
사회
교육/문화
행정
건강/스포츠
 
오피니언/컬럼
알립니다
군산정보통
뉴스촛점
기관/단체/인물
전북도정뉴스
 김진애 서울시장 후보 의...
 48m 높이 월명산 전망...
 선유도 관리 부실...군...
 박정희 전 군산시의장 ...
 추진 동력 없는 군산 착...
 조선산업, 사업다각화 ...
 “서른 여덟 명 새내기...
 시체육회-신영대 의원, ...
 2월 인구 186명 빠져...
 옥서면 ‘오늘은 외식하...
월명산 올라가면 시내 다...
군산형 일자리의 성공을 ...
기업이 없어서 들어올 ...
코로나19 백신접종과 관...
어렵게 당선되셨는데 니...
 

  홈 > 행정

 

지난해 674명 군산으로 귀농 귀촌 안착

2021-01-18 09:46:11

 

전년대비 53% 증가...시 다양한 정책지원 효과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군산시의 지난해 귀농·귀촌 인구가 전년대비 큰 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지난해 귀농·귀촌 정책을 추진한 결과 386세대 674명의 귀농·귀촌인이 지역에 안착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는 전년 440명 대비 53%가량 증가한 수치로 군산시의 귀농·귀촌 정책이 실효를 거두고 있음을 보여준다.

특히, 귀농 분야는 81세대 147명으로 코로나로 인한 경기 침체 속에서 도시민들이 귀농을 통해 새로운 일자리를 얻게 되었으며, 이러한 일자리 창출은 경제 활성화뿐 아니라 침체된 농촌지역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어 긍정적 영향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지난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귀농 귀촌 유치 확대와 안정적 정착을 돕기 위해 귀농귀촌 네트워크를 새롭게 구축하고, 수도권 도시민 홍보 및 유치 활동, 다양한 정보 제공을 위한 귀농·귀촌 홈페이지 개설, 상시 민원 해결시스템 구축 등 도시민 유치를 위한 홍보와 귀농·귀촌 종합 지원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올해는 도시민 유치활동과 더불어 정주여건 개선에 더욱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며, 임시거주시설 조성과 안정적 정착 지원 등 5개 분야 25개 사업에 총 사업비 6억 2천만 원을 편성, 귀농귀촌 정책을 추진한다.

분야별 지원사업은 △도시민 농촌유치지원사업 △농지 및 주택임차료 지원(임차료 50% 지원) △농가주택 수리비 지원(1,000만원/개소당) △귀농귀촌인보금자리 조성(10개소) △귀농인 현장실습 지원(연수수당 80만원/1개월) △귀농귀촌 교육 운영 (100명 선착순 모집)등이다.

귀농 농업창업 및 주택구입 자금은 고정금리 2%로 농업창업 분야 최대 3억 원 주택구입분야 최대 7,500만원으로 다음달 5일까지 신청접수 받으며, 자세한 사항은 농업기술센터 또는 귀농귀촌지원센터 홈페이지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외에도 농촌 현지적응 및 지역민과의 화합을 돕기 위해 농촌에서 미리 살아보기·지역민과 함께하는 농촌생활 실용교육·동아리 활동 지원·재능기부 활동 지원 등으로 텃세 없는 귀농귀촌 정착분위기를 조성할 계획이다.

김선주 농촌지원과장은 “귀농․귀촌인이 군산시 농업․농촌의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 주체가 될 것이다”며“최근 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귀농귀촌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는 만큼 내실 있는 지원정책과 인구유치 활동을 통해 농업·농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겠다”고 밝혔다.


이정훈 기자 (iqtop@naver.com)


 - 저작권자 군산미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타겟광고문의

이름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독자한마디 삭제 반대로 망한도시  2021-01-18 10:40:39
600명 들오고, 10,000명 나가고

 

 

 

 

 

모바일버전회사소개자문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