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업데이트일
2023년 12월 03일(일요일)
w w w. k m r n e w s. c o m  

 

 
 

 

정치
경제
사회
교육/문화
행정
건강/스포츠
 
오피니언/컬럼
알립니다
군산정보통
뉴스촛점
기관/단체/인물
전북도정뉴스
아름다운 군산人
 신영대, “'말빨' 정치 ...
 새만금 자동차수출복합단...
 김의겸 국회의원 출판기...
 전국 ‘맨발 걷기’ 열...
 강임준 군산시장, “2024...
 군산시의사회 숙원사업 ...
 “윤석열 정부는 ‘싹뚝...
 내년도 군산시 예산안 1...
 전라북도의회 김동구 의...
 세아베스틸 ‘세아로’ ...
저의 짧은 생각으로 군...
예전에 누군가가 글을 ...
저는 의견을 한번 내 ...
먼저 월명산을 중심으로...
고속버스,시외버스터미널...
 

  홈 > 교육/문화

 

일제강점기군산역사관, ‘봉분조차 헤일 수 없는 묻엄’ 展 개최

2023-11-21 09:32:43

 

관동대지진 조선인 학살 100주기 추모사진전

 

 



군산시 일제강점기군산역사관(이하 역사관)은 내년 3월 31일까지 역사관 2층 기획전시실에서 관동대지진 조선인 학살 100주기 추모사진전 ‘봉분조차 헤일 수 없는 묻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서울 성북구와 공동기획한 전시로 100년 전 발생한 관동대지진 조선인 학살 과정을 담은 사진자료와 일본 내 조선인 위령비를 촬영 기록한 천승환 작가의 작품을 전시한다.

전시는 총 3부로 구성된다. △1부 <자연재해에서 제노사이드로>는 지난 1923년 9월 1일 일본 도쿄를 중심으로 한 관동지방에 발생한 규모 7.9의 대지진의 참상과 이를 수습하는 과정에서 조직적으로 자행된 조선인 학살의 만행을 사진을 통해 알아본다.

△2부 <봉분조차 헤일 수 없는 묻엄>에서는 천승환 작가가 2017년부터 일본 현지에서 촬영한 조선인 희생자 위령비 35기를 주제별로 만날 수 있다.

△3부 <체험존>은 관동대지진 조선인 학살을 주제로 한 책과 주제 카드를 통해 전시 내용을 되새길 수 있게 한다.

역사관 관계자는 “이번 전시를 통해 100년 전 발생한 관동대지진 조선인 학살 사건을 다시금 살펴보고 생각해 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면서 “일제강점기 군산역사관은 앞으로도 일제강점기의 수탈과 저항의 역사를 보여주는 전시를 하겠다.”고 말했다.​ 


한정근 기자 (hjg20012002@hanmail.net)


 - 저작권자 군산미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타겟광고문의

이름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모바일버전회사소개독자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