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업데이트일

2021년 01월 27일(수요일)

w w w. k m r n e w s. c o m

 

 

 

 

 

정치
경제
사회
교육/문화
행정
건강/스포츠
 
오피니언/컬럼
알립니다
군산정보통
뉴스촛점
기관/단체/인물
전북도정뉴스
 서해대학, 결국 역사 속...
 서지만 회장 “동호인 ...
 “선유도 관광객 차량 진...
 국가기관 평가 잇단 낙...
 디오션시티 더샵 공사현...
 금란도 활용 체육시설 ...
 군산시여단협, 김효신 ...
 149번 확진자 발생, 14...
 신흥동 말랭이마을·영화...
 시, 가정용 친환경 보일...
시장님 이하 군산시 공...
2월까지 조심합시다. ...
군산인구는 줄고 고용위...
저는 이렇게 생각합니다...
군산시는 군산의 인재들...
 

  홈 > 교육/문화

 

호원대 동문 극단 <툭치다>, 제7회 대한민국 신진연출가전 3관왕

2020-09-11 17:20:14

 

대학 측, 졸업 후에도 지속적인 지원시스템 주효

 

(+)글자크게 | (-)글자작게



호원대학교(총장 강희성) 졸업생들로 이뤄진 창작집단 <툭치다>의 연극 <연출의 탄생>이 ‘2020 제7회 대한민국 신진연출가전’에서 작품상, 연출상(문병재), 남자연기상(남기용) 3관왕을 차지했다.

(사)한국연출가협회는 <연출의 탄생>은 공동창작의 길을 걸어온 구성원들과 연출의 고민이 담담하면서도 대담하게 그려진 작품으로 극단의 연대기를 다양한 방식을 통해 무대에 구현해낸 점이 인상적이고, 그 방식이 일률적이거나 진부하지 않아 구조 안에서 리듬을 창출해 내는 데 적합하였고, 다소 거친 부분이 있었지만 그러한 부분도 젊은 극단의 재기발랄함으로 다가와 보는 즐거움을 주는 작품, ‘신진연출가전’ 취지에 잘 부합하는 작품이라고 심사평을 했다.

호원대학교(총장 강희성)는 “대학혁신지원사업 내 K-performance전문인력양성사업단에서 작품제작지원을 했는데 코로나19로 어려운 공연문화계 분위기에서 큰 성과를 거두게 되어 그 의미가 깊다”고 전했다.

특성화사업단장 공연미디어학부 김성태 교수는 “정규직이 없는 순수공연예술인에게 가장 절실한 것은 지속적으로 창작을 유지해 나갈 환경조성지원이 필요하다”며 “우리 학교는 졸업 후 단절이 아니라 지속적인 창작 환경 지원, 현장과 연계되는 매칭 통로 구축, 전문인-졸업생-재학생을 잇는 브릿지 네트워크 시스템을 통한 현장중심 인력양성, 동문 공연단체 지원을 통한 레파토리 콘텐츠 개발 지원, 평생교수멘토링 시스템 등을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공연미디어학부 졸업생과 재학생 연합으로 제작된 동문 극단 <툭치다>의 <연출의 탄생>이 앞으로 만들어 가야 할 창작환경특성화에 대한 확신을 준 것 같다”며 수상을 축하했다.


한정근 기자 (kmrnews@hanmail.net)


 - 저작권자 군산미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타겟광고문의

이름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모바일버전회사소개자문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