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업데이트일

2018년 12월 13일(목요일)

w w w. k m r n e w s. c o m

 

 

 

 

 

정치
경제
사회
교육/문화
행정
건강/스포츠
 
오피니언/컬럼
알립니다
군산정보통
뉴스촛점
기관/단체/인물
전북도정뉴스
 동백대교 개통 임박......
 군산전북대병원 과제 산...
 군산시, 역대 최대 1조 ...
 군산 영동상가, 소규모 ...
 군산에 서해안 최대 해...
 강태창 이사장, YMCA 호...
 수송2지구 정비사업 장...
 군산 1년새 인구 2500여...
 재능기부로 효도하는 군...
 군산사랑상품권 710억원 ...
 

  홈 > 교육/문화

 

영화 '군산: 거위를 노래하다'8일 정식 개봉

2018-11-08 09:52:25

 

제목에 ‘군산’ 지명 들어간 최초의 영화 관심 끌어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군산을 배경으로 촬영한 장률 감독의‘군산: 거위를 노래하다’가 8일부터 전국 상영관에서 동시 개봉한다.

2013년‘경주’ 2016년‘춘몽’등에서 지역과 공간을 독보적으로 담아낸 장률 감독의 11번째 작품인 이 영화는 군산으로 여행을 떠난 남녀가 그곳에서 마주치는 인물들과 겪는 소소한 사건을 담았으며, 지난 10월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갈라프레젠테이션 부문에 초청돼 호평을 받았다.

‘괴물’‘최종병기 활’등에 출연한 박해일이 전직 시인‘윤영’역을 맡고, 윤영이 좋아했으나 선배의 아내가 된‘송현’은‘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1987’등에 출연한 문소리가 연기했으며, 이외에도‘이사장’역의 정진영,‘주은’역의 박소담 등 국내 유명배우들이 출연해 연기력을 더했다.

재중 동포 출신인 장률 감독은 이번 작품에서 국적과 정체성, 역사관을 일상의 서사에 녹여냈으며, 군산의 정취와 함께 미묘하고 복잡한 남녀의 관계부터 이중적이고 모순적인 인간의 양면성을 스크린 속에 구현해냈다.

특히 서로 다른 꿈을 꾸는 네 남녀의 어긋나는 마음이 매력적인 이야기로 표현돼 관람객들의 흥과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두양수 문화예술과장은 “이번 영화는 제목에‘군산’이라는 지명이 들어간 최초의 영화”라며 “동국사 등 군산지역에서 영화의 대부분을 촬영했으며,‘8월의 크리스마스’이후 20년 만에 영화를 통해 군산을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군산시는 근대문화유산과 천혜의 비경을 간직해 각종 영화촬영지로 각광받고 있으며, 1948년 이만홍 감독의 영화‘끊어진 항로’영화를 시작으로,‘장군의 아들’‘8월의 크리스마스’‘타짜’‘아저씨’등 총 140여 편의 영화가 촬영됐다.


이정훈 기자 (iqtop@naver.com)


 - 저작권자 군산미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타겟광고문의

이름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독자한마디 삭제 이진원  2018-11-09 09:34:35
잘부탁허요
독자한마디 삭제 홍보부족  2018-11-08 10:03:45
홍보가 부족해 오늘개봉하는데 오늘 기사화
언론이 문제인듯

 

 

 

 

 

 

모바일버전회사소개자문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