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업데이트일

2020년 08월 09일(일요일)

w w w. k m r n e w s. c o m

 

 

 

 

 

정치
경제
사회
교육/문화
행정
건강/스포츠
 
오피니언/컬럼
알립니다
군산정보통
뉴스촛점
기관/단체/인물
전북도정뉴스
 선유도 도내 최고 관광...
 군장산단 인입철도·익산...
 날개 꺾인 이스타항공, ...
 페이퍼코리아 지구단위계...
 군산시의회, 입법·법률...
 군산지역 200mm 이상...
 김현숙 새만금개발청장, ...
 군산 오후 3시 현재 비...
 부동산소유권 이전등기 ...
 재단법인 군산먹거리통합...
방법을 얘기하니 이런건 ...
후보들 이번엔 제발 돈...
군산상고 야구부 운동 ...
군산이 산업경제가 어려...
이번에는 돈안쓰는 깨끗...
 

  홈 > 교육/문화

 

군산의 수문장, 오식도 화포(火砲)의 귀환

2012-02-15 11:32:03

 

군산근대역사박물관 군산출토 철제대포 전시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군산근대역사박물관에서는 조선시대 말 외세의 침략에 대항하고자 군산의 오식도에 설치되었던 철제화포를 국립진주박물관으로부터 대여 받아 전시할 예정이다.

 철제화포는 고군산에 출몰하는 이양선을 방어하고자 고종 8년(1871) 군산지역에 배치된 것으로 추정되는 화포로 전통적인 우리나라 화포제작방식과 달리 화포의 포구 쪽이 본체보다 좁아지는 개량된 형태의 제작기술을 적용하여 발견 당시에는 외국대포로 오해를 받기도 했다. 

 화포는 1991년 오식도에서 우연히 길을 가던 고물장수의 눈에 띄어 신고되면서 발견됐으며, 당시 발견된 화포는 오랫동안 땅속에 묻혀있어 표면 부식이 심한 편이었으나 보존처리를 거친 후 국립진주박물관에 보관돼 왔다.

 오식도 화포는 길이 127.7cm, 지름 8.2cm에 중량은 125kg으로 포신의 중간부분에 걸기 좋게 단면 원형의 축이 붙어 있고 작약구에는 심지를 꽂았던 구멍이 확인되며, 작약구 뚜껑에 원형의 고리가 부착되어 있다. 

 군산근대역사박물관 정준기 관장은 “군산은 최무선 장군의 진포대첩의 현장이지만 화포와 같은 유물이 출토된 적은 오식도 화포가 처음이며, 특히 개항을 거쳐 일제강점기 일제의 중요 거점지역이었던 군산을 우리 조상들이 무기력하게 빼앗긴 것이 아니고 당시로서는 최신형 화포를 배치하여 방어하였다”고 말했다.

 


한정근 기자 (kmrnews@hanmail.net)


 - 저작권자 군산미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타겟광고문의

이름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독자한마디 삭제 화포  2012-02-16 14:40:32
복제해서 적당한 자리에 포대를 복원하였으면 좋겠네요.

 

 

 

 

 

모바일버전회사소개자문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