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가입 · 로그인 · 로그아웃 · 마이페이지 · 공지사항
최종업데이트일

2024년 05월 26일(일요일)

 

    
   
경제
새만금, 새로운 옷을 준비한다...기본계획 재수립 본격화
도, 기업친화적 공간 구상...MP반영 실행과제 발굴 워킹그룹 운영
 
이정훈 기자 / 2024-04-08 10:39:19     


 

새만금의 미래상이 새롭게 바뀔 전망이다.

전북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새만금 기본계획 재수립 용역이 4월부터 본격적으로 진행된다.

새만금은 투자진흥지구 및 이차전지 특화단지 지정, 투자실적 10조원 돌파, 특별자치도 출범에 따른 각종 특례 적용 등 전 세계 기업들이 주목하는 산업 중심지로 성장해 왔다.

이에 새만금 발전방향이 다소 바뀐만큼 기본계획 재정립이 필요하다는 의견들이 꾸준히 제기되어 왔다.

새만금 개발주체인 새만금개발청은 올해부터 2년간 총 3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기본계획 재수립 용역을 실시할 예정이다.

용역은 학술부문과 기술부문으로 나눠 추진하며 학술부문은 국토연구원에서, 기술부문은 현재 용역수행자 계약을 위한 절차가 진행중이다.

새만금에 대한 대외적 여건과 위상이 달라짐에 따라 이번 용역을 계기로 새만금을 기업 친화적인 공간으로 탈바꿈하기 위해 산업용지 및 기반시설 확대와 첨단전략산업 조성계획 등을 검토할 방침이다.

아울러 현재 5개 권역체계로 구성된 것을 변경하여 도시·농업용지의 통합 방안과 유보용지 등을 활용한 유연 개발 전략을 마련할 계획이다.

개발 수요와 사업성을 검토해 용지별 개발순서를 세밀히 분석하는 것도 주된 과제이다. 

전북자치도와 군산, 김제, 부안 등 인접 시군도 앞으로 추진될 새만금 기본계획 재수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바삐 움직이고 있다. 

특히, 전북자치도는 새만금 워킹그룹을 구성하고 지난 2월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워킹그룹은 전북자치도, 전북연구원, 외부전문가 등으로 구성되며 새만금 기본계획에 반영할 주요 아젠다 및 실행과제 등을 심도있게 논의하고 성과보고서를 만들어 새만금개발청에 제안할 예정이다.

군산, 김제, 부안 3개 시군도 이번 새만금 기본계획 재수립에 반영할 신규사업 및 제안사항 등을 발굴하기 위하여 자체 용역을 추진할 예정이다.

새만금 지역의 매립이 절반 정도 진행된 시점에서 재수립하는 새만금 기본계획은 앞으로 20년을 좌우할 매우 중요한 과정인 만큼 이번 용역결과에 관심이 집중되어 있다. 

김미정 전북자치도 새만금해양수산국장은 “새만금을 포함한 전북자치도의 지역 발전을 위해 민간투자를 활성화하고, 입주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겠다”며, “첨단전략산업 및 식품 허브 등 글로벌 특화도시로써의 새로운 옷을 준비하기 위한 기본계획이 수립될 수 있도록 새만금개발청과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iqtop@naver.com)

- 저작권자 군산미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독자한마디 삭제 군산토박이  2024-04-12 02:03:05
통일이 더 빠르겄소~~
독자한마디 삭제 옥구  2024-04-09 21:14:59
김제땅 수변도시에 물줄려고 옥구 영병산 꼭대기에 배수지를 만들다니? 새만금개발청 니들이 다 책임져라
독자한마디 삭제 무죄도시  2024-04-09 19:21:16
이번이 몇번째냐? 받아쓰기만 하지말고 니생각을 써봐라
독자한마디 삭제 군산사는서천인  2024-04-09 13:42:26
50년동안 옷만갈아입다 외출도 못하네 ㅋㅋ
독자한마디 삭제 시민  2024-04-08 16:21:26
계획만 하다 지구멸망하겠다야...
독자한마디 삭제 Chance  2024-04-08 14:16:40
이번 기회에 새만금을 두바이처럼 키우자는 계획이 나오길 기대합니다
 
 
 
 
 
 
 
 
 
 
 
  회사소개독자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