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업데이트일
2023년 12월 03일(일요일)
w w w. k m r n e w s. c o m  

 

 
 

 

정치
경제
사회
교육/문화
행정
건강/스포츠
 
오피니언/컬럼
알립니다
군산정보통
뉴스촛점
기관/단체/인물
전북도정뉴스
아름다운 군산人
 신영대, “'말빨' 정치 ...
 새만금 자동차수출복합단...
 김의겸 국회의원 출판기...
 전국 ‘맨발 걷기’ 열...
 강임준 군산시장, “2024...
 군산시의사회 숙원사업 ...
 “윤석열 정부는 ‘싹뚝...
 내년도 군산시 예산안 1...
 전라북도의회 김동구 의...
 세아베스틸 ‘세아로’ ...
저의 짧은 생각으로 군...
예전에 누군가가 글을 ...
저는 의견을 한번 내 ...
먼저 월명산을 중심으로...
고속버스,시외버스터미널...
 

  홈 > 경제

 

도, 군산 연안 어린 해삼·박대 방류

2023-11-20 11:21:14

 

어업인 소득 증대 각각 15만·2만 마리 방류

 

 


전라북도 수산기술연구소가 오는 21일 군산 연안에 해삼과 박대를 방류한다.


전라북도 수산기술연구소(소장 서재회)는 오는 21일 군산시 연안에 어린 해삼과 박대를 방류한다.

이번 방류는 지속적인 해양 자원 고갈에 따라 어업인의 소득증대를 도모하고자 추진됐다.

해삼은 지난 6월에 해삼 어미를 확보 후 산란 및 수정을 시켜 수정란을 얻은 뒤 사육관리를 통해 11월까지 1g 이상의 해삼들로 성장시켜 전염병 검사를 마친 건강한 종자이다.

해삼은 몸통과 내장 모두 가식부위로 훌륭한 역할을 하며 칼슘, 철분, 콘드로이틴 성분을 가지고 있어 영양학적으로 우수한 생물로 ‘바다의 인삼’이라고 불린다.

또한, 바다 저질의 유기물을 섭식해 바다정화에도 도움을 주어 ‘바다의 청소부’라고도 불린다.

박대는 10여 년 전까지만 해도 군산을 비롯한 전북 연안에서 참서대와 함께 저서성 어류의 우점종으로 많은 양이 출연했지만 해마다 그 수가 감소하고 있어, 2016년부터 자연산 어미관리 및 종자생산 기술을 확보해 사육관리 중이며 종자생산에 사용한다. 

박대는 가을 산란종으로 8월부터 성성숙유도를 해 9월부터 종자생산을 추진했다. 약 3개월 동안 사육관리를 해 생산했고, 전장 4㎝ 이상의 전염병 검사를 마친 건강한 종자이다. 

또한, 연구소에서는 박대 치어를 어미로 성장시켜 성장된 어미로부터 수정란을 얻어 종자생산을 추진 하는 것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에 방류한 종자는 2년 뒤 상업적 가치가 있는 개체로 성장해 어업인들의 소득증대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서재회 도 수산기술연구소장은 “고부가가치인 수산 종자 방류를 통해서 자원량 회복은 물론 어업인 소득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어업인들의 선호품종을 지속적으로 생산·방류하여 도내 연안 어장이 풍요로운 어장이 조성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정근 기자 (hjg20012002@hanmail.net)


 - 저작권자 군산미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타겟광고문의

이름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모바일버전회사소개독자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