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업데이트일

2019년 09월 17일(화요일)

w w w. k m r n e w s. c o m

 

 

 

 

 

정치
경제
사회
교육/문화
행정
건강/스포츠
 
오피니언/컬럼
알립니다
군산정보통
뉴스촛점
기관/단체/인물
전북도정뉴스
 군산 총선입지자들 추석 ...
 수송동서 음주차량 충돌...
 새로 조성 옛시청광장 ...
 전북도, 군산 강소연구...
 김관영 의원, 행안부 특...
 뽀빠이냉면 ‘따뜻한 추...
 방치되고 있는 오성인의...
 추석 연휴 당직 의료기...
 박광일 시의원, 민주평...
 시민 대표 시정 감사, ...
선유도해수욕장에서 선유3...
아따 조금씩 양보합시다...
이곳은 어차피 문화관광...
제 생각에 군산이 ...
의원님!! 군산시내...
 

  홈 > 경제

 

군산 강소특구 본격 추진...주력산업 위기 극복 밀알 기대

2019-09-05 10:04:31

 

‘스마트 그린 에너지·자동차 융복합 산업’ 거점 구축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군산시가 조선, 자동차 등 주력산업 위기에 대응하고 미래 성장동력이 될 군산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을 본격 추진하고 있다.

5일, 강임준 군산시장은 김경구 시의장, 곽병선 군산대학교 총장, 관내 연구기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군산 강소특구 종합계획 최종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군산 강소특구는 지역 거점대학인 군산대를 기술핵심기관으로 정하고 사업화 지원 지구인 군산국가산업단지와 사업화 촉진 지구인 새만금 산업단지를 배후공간으로 하여 스마트 그린에너지 ․ 자동차 융복합 산업을 집중 육성할 계획이다.

군산 강소특구의 장점은 새만금 국제공항건설 확정과 함께 항만, 철도의 TRI-PORT(트라이포트) 물류체계 완성으로 기업유치가 용이하고, 새만금 주행시험장과 재생에너지 국가종합 실증연구단지 구축 등으로 국내 최고수준의 연구개발 실증단지를 보유하고 있어 기술 사업화 최적지로 꼽히고 있다.

시는 강소특구 지정을 통해 기존의 주력산업은 더욱 고도화되고 대학과 공공기술 기반의 기술사업화로‘단순 생산중심에서 R&D 기반의 첨단기술 제조업 혁신성장’생태계를 조성할 계획이다.

시는 이달 초 전북도와 함께 군산 강소특구 지정요청서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제출할 예정이다.

강소특구는 전국을 20㎢ 총량으로 한정하고 있고 특구당 면적은 최대 2㎢이며 연구소 기업의 세제 혜택과 기술 사업화로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어 전국 지자체들의 관심과 경쟁이 뜨겁다.

군산 강소특구 지정 여부는 오는 11월부터 전문가 심사위원회와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내년 상반기에 최종 결정이 날 전망이다.

강임준 군산시장은 “이제 어떠한 경제 위기에도 흔들림 없는 탄탄한 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해 전국 최초로 강소특구계를 신설한 만큼 특구 지정을 통해 군산이 재생 에너지와 미래 자동차 산업의 중심지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정훈 기자 (iqtop@naver.com)


 - 저작권자 군산미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타겟광고문의

이름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모바일버전회사소개자문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