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가입 · 로그인 · 로그아웃 · 마이페이지 · 공지사항
최종업데이트일

2024년 07월 22일(월요일)

 

    
   
사회
해신동 도시재생사업 해망굴 명소화사업 이달 준공
아프지만 기억되어야 할 역사 스토리텔링 상징물 표현
근대역사문화지구·월명동 관광객 유입 촉진 기대
 
이정훈 기자 / 2024-06-12 09:59:31     

 


해망굴 명소화 사업이 이달 중 준공된다. 우측 아래는 명소화 사업 이전 사진

군산시가 해신동 도시재생사업의 하나로 지난해 10월부터 추진했던 ‘해망굴 명소화 사업’이 이달 준공된다. 

해망굴 명소화 사업은 해망굴 주변에 스토리텔링 상징물과 부조를 표현·설치하는 사업이다. 이 설치물들에는 일제강점기에 설치·건축된 뜬다리 부두와 군산세관 및 조선은행, 6·25 전쟁 당시 피난민들이 집단 거주하던 움막촌(신흥동 말랭이 마을) 등 아프지만 우리가 반드시 기억하여야 하는 역사가 담겨진다.

설치물 외에도 군산시는 해망굴 앞 광장을 조성해 어르신들이 잠시 쉬어가며 과거 소풍 장소이자 놀이터였던 해망굴에 대한 옛 기억을 되돌아볼 수 있도록할 계획이다.

문화재 제184호로 지정된 해망굴은 길이 131m, 높이 4.5m의 터널로 군산 내항을 통해 호남평야 쌀을 수탈할 목적으로 일제에 의해 1926년 개통되었다. 특히, 한국전쟁 중에는 북한군 지휘소가 있어 미군 공군기 폭격을 받았던 역사의 현장이기도 하다.

시 관계자는 “일제시대부터 현재까지 군산과 아픔·기쁨을 함께한 해망굴 주변을 정비함으로써 시민들에게 과거를 추억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되었다”면서 “앞으로도 월명동 근대역사문화지구를 방문한 관광객들이 볼거리를 따라 자연스럽게 해망동 수산물시장으로 유도하여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정훈 기자 (iqtop@naver.com)

- 저작권자 군산미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회사소개독자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