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가입 · 로그인 · 로그아웃 · 마이페이지 · 공지사항
최종업데이트일

2024년 06월 24일(월요일)

 

    
   
사회
미국흰불나방 등 도심 병해충 선제적 방제 착수
시, 2억 5,300만원 투입 쾌적한 환경 조성 최선
 
이정훈 기자 / 2024-05-14 09:30:43     



군산시가 도심지 내에서 발생하는 병해충 방제를 위해 연일 총력을 다하고 있다.

시가 이른 방제에 나선 이유는 지난해 급증했던 미국흰불나방 등의 돌발병해충에 큰 피해를 입었기 때문이다.

특히, 돌발병해충이 도심지 가로수 및 공원 등의 생활권 왕벚나무, 이팝나무 등을 갉아먹어 수목의 생육에 큰 지장을 초래했고, 상가 내부까지 침투해 시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올해 시는 고온다습한 날씨로 병해충이 일찍 활동하고 있고, 개체 수도 급증할 것으로 예상해 조기에 집중 병해충 방제에 착수했다.

먼저 시는 생활권 내 병해충 발생과 확산 차단에 주력하고자 지난달 말부터 병해충 예찰에 돌입했으며, 이달 초부터 백토로 가로수 방제를 시작으로 해충이 동면기에 접어드는 10월까지 가로수, 공원 등을 대상으로 병해충 방제 작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산불진화차량 2대를 병해충 방역차량으로 전환하고 전문 방역인력 8명을 선발했으며, 총 2억 5,300만원의 예산을 확보해 산단 지역 및 시내지역 가로수, 공원 녹지 등 병해충 방제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올해에는 병해충이 없는 수목관리로 시민들이 푸른 녹음이 확보된 쾌적한 환경에서 자연을 만끽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 


이정훈 기자 (iqtop@naver.com)

- 저작권자 군산미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회사소개독자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