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업데이트일
2023년 03월 23일(목요일)
w w w. k m r n e w s. c o m  

 

 
 

 

정치
경제
사회
교육/문화
행정
건강/스포츠
 
오피니언/컬럼
알립니다
군산정보통
뉴스촛점
기관/단체/인물
전북도정뉴스
아름다운 군산人
 군산 4년만에 미분양 관...
 시의원 나선거구 재선거 ...
 군산여고 장윤서, 3년 연...
 군산공항 운항 중단 반...
 군산문화재단 이르면 7월...
 군산 관광발전지수 꾸준...
 문상식 군산 중고 골프...
 내항 바닷가 ‘군산밤 ...
 군산시의회 정책지원관 6...
 군산지역 일부 학교 신...
저의 짧은 생각으로 군...
예전에 누군가가 글을 ...
저는 의견을 한번 내 ...
먼저 월명산을 중심으로...
고속버스,시외버스터미널...
 

  홈 > 사회

 

“하마터면 큰일 날 뻔”...공설시장 불, 쇼핑 나온 부부가 소화기로 꺼

2023-01-25 11:22:55

 

군산소방서, 멀티탭 화재로 추정...신속한 초기 진화로 큰 피해 막아

 


설 연휴 기간 중 전통시장에서 발생한 화재를 때마침 장을 보던 시민이 소화기로 초기 진화해 귀감이 되고 있다.

군산소방서(서장 전미희)는 설 연휴 마지막 날인 지난 24일 신영동 소재 군산 공설시장에서 화재가 발생했으나 장을 보던 40대 부부가 소화기를 사용해 불을 껐다고 25일 밝혔다.

소방서에 따르면 신고자A(여, 40대)는 이날 시장에서 장을 보던 중 점포 관계인의 “불이야” 소리를 듣고 인근 꽃게장 점포를 확인, 가게 내부에서 불꽃과 연기가 발생한 것을 보고 119에 신고했다.

또한, 옆에 있던 A씨의 남편(40대)은 시장 내 비치된 분말소화기(3.3kg)를 사용하여 화재를 4분 여 만에 초기 신속 진압하는 데 성공했다.

군산소방서 관계자는 이날 화재는 멀티탭 사용 부주의로 추정되고, 인명피해는 없으며, 재산피해는 5만원 가량으로 추산됐다고 전했다. 

또한, 화재 당시 시장 내에 약 50명 정도의 인원이 있었는데 자칫 화재를 늦게 발견했을 경우 대형인명 및 재산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었다고 전했다. 40대 부부의 재빠른 신고와 화재 초기 진압이 더 큰 사고를 막는 데 결정적으로 기여했다고 덧붙였다. 

전미희 서장은 “시장과 같은 다중밀집장소는 화재 발생 시 인명과 재산 모두 큰 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 곳이다”며 “정확하고 신속한 대처로 피해를 막아준 40대 부부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전했다. ​


이정훈 기자 (iqtop@naver.com)


 - 저작권자 군산미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타겟광고문의

이름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모바일버전회사소개독자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