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업데이트일
2021년 10월 27일(수요일)
w w w. k m r n e w s. c o m  

 

 
 

 

정치
경제
사회
교육/문화
행정
건강/스포츠
 
오피니언/컬럼
알립니다
군산정보통
뉴스촛점
기관/단체/인물
전북도정뉴스
 (추가)모 고등학교 학생...
 25일 오후 12명 추가...
 확진자 접촉한 10대 3명...
 (추가)확진자 접촉한 10...
 22일 확진자 가족 등 5...
 시, 도시계획과 등 9개 ...
 10대 코로나 감염 확산...
 경장동 엑스마트 사거리...
 자가격리자 3명과 감염...
 21일 10대 두 명 추...
상고안의 문제가 아닙니...
매년마다 정기적으로 기...
군산에 환경관련 센터 업...
군산상고 올해 전국 16...
MPS코리아는 골프카트...
 

  홈 > 사회

 

나운신일아파트-영창B단지, 담 허물고 ‘소통의 길’ 만들다

2021-10-12 11:10:06

 

두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 뜻 모아…정자 보수해 동네 쉼터 조성도

 

(+)글자크게 | (-)글자작게


나운영창B단지 여영진 입주자대표회장이 두 아파트를 잇는 동기가 된 정자를 소개하고 있다.


몸이 멀어지면 마음도 멀어진다는 속담이 있다. 오늘날 거주문화가 아파트로 대거 바뀌면서 담과 벽은 점점 높아졌고, 이웃 간 왕래를 통해 정을 나누는 모습은 찾아보기 힘들다. 최근까지도 층간 소음으로 인한 이웃집 칼부림이 뉴스를 장식한 가운데 우리 지역에서 다른 두 아파트가 담을 일부 헐고 왕래할 수 있는 길을 만들기로 해 화제다.

나운동 영창아파트B단지와 신일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는 최근 두 아파트를 가로 막고 있는 담 일부를 허물고 담 근처에 있던 정자를 보수해 두 아파트가 함께 활용할 수 있는 쉼터로 만들자는 데 합의했다.

처음 시작은 볼품없이 방치된 정자에서 시작됐다. 지난 1월 영창아파트B단지 입주자대표회장에 선출돼 활동하던 여영진 회장은 평소 눈여겨봤던 아파트 한 쪽의 낡고 오래된 정자를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고심하던 중이었다.

대안은 대표회의 위원들과 사안을 논의하던 중 나왔다. 한 위원이 신일아파트와 소통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제시했고, 마침 정자가 신일아파트와의 담 바로 옆에 위치해 있었고 양쪽 아파트 주민들이 서로의 아파트를 가로질러 지나는 경우가 많았던 터인지라 담 일부를 허무는 의견으로 뜻이 모아졌다.

평소 영창아파트 주민들은 신일아파트 옆 근린공원 이용을 위해, 신일아파트 주민들은 영창아파트 뒤편 쪽문을 통해 은파호수로 가고자 자주 드나들고 있었다.

이에 신일아파트 쪽 입주자대표회의(회장 최태근)의 문을 두드렸고, 지역구 시의원인 김우민 의원이 다리 역할을 해주어서 마침내 동의를 얻어냈다.

두 아파트는 함께 제안서를 작성해 ‘주민참여예산’을 신청했고, 최근 나운3동 주민센터로부터 ‘주민참여예산’ 지원이 승인됐다는 답변을 들었다.

영창아파트B단지 입주자대표회의 여영진 회장은 “어차피 돌아서 다닐 바에야 가까운 곳으로 길도 열고 쉼터도 마련할 뿐 아니라 차후에 마을축제나 장터를 여는 방안을 생각하고 있다”며 “작은 일이라 생각했는데 이렇게 이슈가 될 줄은 몰랐고 주민들의 뜻이 잘 발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내 경계를 굳건히 하는 데만 관심이 있고 점점 내 이익만을 챙기려는 세태, 서로 배려하고 양보하는 두 아파트의 시도가 더불어 살아가는 지역을 만드는 데 새로운 모델로 열매 맺길 기대해본다.


문지연 기자 (soma7000@naver.com)


 - 저작권자 군산미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타겟광고문의

이름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독자한마디 삭제 2001년 시절  2021-10-14 20:33:42
미성동 토박이지만 과거에 시내나갔을때 너 어디사냐 미성동하면 뚜뜨려 맞기도 했지 동네에 오락실이 좋은게 없던시절 대학로 시내로 나갔지 그시절에 삥 뜨긴사람도 있지
독자한마디 삭제 서천도 호남으로 빼기는것 아닌  2021-10-14 20:25:40
금산군이 전북에서 대전이 생활권인데 충남으로 넘겨지 미성읍이 옥구군이다 군산옥구통합했을때 미성동 여전히 발전이없다 왜 통합했을까 군산시내나가면 과거속 양아치시비 나운동만 나가도 2001년도 였지 조폭이 시내 나운파였지 군산시내보다 과거 옥구군 미성읍이 청청지역이다
독자한마디 삭제 새만금도...  2021-10-14 13:02:34
새만금도 이렇게 소통하며 통합해라. 서천도, 익산도...
강한 광역도시를 만들어야 수도권 집중과 지역소멸에서 살아남을 수 있다.
독자한마디 삭제 살기좋은동내네  2021-10-13 22:25:40
영창아파트 입주자대표 되시는분이 참신하네요
강박한 세상인줄만 알았는데..
좋은생각이 소통의길을 만드는데 일조했네요
우리동내에도 이란 참신한 생각을 갖고있는 분이 주민대표했으면 좋겠다..
독자한마디 삭제 참좋다  2021-10-12 15:23:33
참 좋아요 이런것은 자꾸자꾸 칭찬해야해요 참 잘했어요
독자한마디 삭제 그게요  2021-10-12 12:19:39
삼겹살 굽는 날을 알려주셔야
젓가락만 들고 참석하지요.

그냥
군산시민입니다.

 

 

 

 

 

모바일버전회사소개자문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