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업데이트일
2021년 04월 21일(수요일)

w w w. k m r n e w s. c o m  

 

 

 

 

정치
경제
사회
교육/문화
행정
건강/스포츠
 
오피니언/컬럼
알립니다
군산정보통
뉴스촛점
기관/단체/인물
전북도정뉴스
 16일 오후 40대 확진...
 군산형 재난지원금 핀셋 ...
 군산시, 세아베스틸 옛 ...
 (수정)16일 오전 군산2...
 김제시 새만금 행정구역...
 18일 밤 3명 추가 확...
 군산지역 40대, 231번 ...
 감염경로 불분명 50대 확...
 7~80대 어르신 두 명 ...
 자가격리 중 확진 군산2...
국내 선박 수주가 세계 ...
가까운 보건진료소에서도...
일반 군산시민도 군산시 ...
확진발생은문자로알려주세...
몇백억 들어가는 고급진 ...
 

  홈 > 사회

 

추진 동력 없는 군산 착한선결제운동 '시큰둥'

2021-03-02 10:22:01

 

한 달 여 동안 겨우 20여 건 1100만 원 참여

 

뒤늦게 시작한 전주시와 비교해도 낙제점

(+)글자크게 | (-)글자작게

꽁꽁 얼어붙은 지역경제를 조금이나마 살리고자 군산시가 착한선결제운동을 시작했으나 좀처럼 호응을 얻지 못하고 있다. 더군다나 뒤늦게 착한선결제운동을 시작한 전주시가 대대적인 캠페인과 함께 각계각층의 동참을 이끌어 내며 이슈를 선점해 가고 있어 상대적으로 군산시와 비교되는 형국이다. 

착한선결제운동은 소상공인 점포에 미리 일정 금액을 결제하고 재방문을 약속하는 운동으로, 군산시는 사회적 거리두기와 집합금지로 큰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을 돕고자 지난달 초 착한선결제 캠페인을 펼쳐 나갔다.

소룡동에서 먼저 시작해 주민센터 직원들은 물론 주민자치위원회와 부녀회 등이 릴레이에 나섰고 분위기를 조성해나가며 타 읍면동으로 확산되는 듯 했으나 현재로서는 효과가 크지 않아 보인다.

군산시가 밝힌 17일까지의 선결제운동 실적은 11개 읍면동에서 23건 1100만 원에 불과하다.
반면 지난달 20일부터 시작한 전주시의 경우 21일만인 지난 9일까지 5554명이 동참해 총 10억 여원을 선결제한 것으로 파악됐다.

두 도시가 인구나 시세를 비교해봤을 때 두 배 이상 차이가 난다는 점을 감안한다 해도 초라한 성적이라는 의견이다.

이런 결과의 원인 중 하나로 꼽히는 게 인센티브 여부이다. 전주시의 경우 선결제운동에 동참할 경우 돼지카드(전주사랑상품권)를 사용하면 20% 할인 혜택(3월2일 현재는 10% 변경)을 주었다. 착한선결제 쿠폰도 별도로 만들어 상인들의 요청이 있을 경우 배포했다. 군산시가 선결제 쿠폰을 각 업체가 명함이나 영수증으로 하든지 알아서 하라고 한 것과 비교되는 대목이다.

또한 대대적인 참여 독려는 물론 자발적인 참여로 양대 노총이나 기업, 각 단체 등이 참여했다는 점도 성공 요인으로 손꼽혔다. 경기가 어렵고 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 분위기가 차가워지는 요즘 시민과 기관·단체·지자체가 힘을 모아 난관을 극복해가려는 노력만으로도 희망을 전해줄 수 있다는 점에서 군산시의 소극적인 움직임이 아쉽다는 목소리가 높다.

문화동의 시민 이 모씨는 “군산시가 선결제운동을 하는 줄도 몰랐다”며 “미용실 같은 경우 선결제를 하면 할인을 해주는 경우가 많은데 할인 말고도 뭔가 시민들에게 작은 혜택을 주었으면 좀 더 좋지 않았을까 싶다.”고 전했다.

군산시 관계자는 “설 명절 전에 20여 곳에 플랭카드를 붙이고 전단지를 제작해 읍면동에 전달하기도 했다”며 “무엇보다 강제로 할 수 있는 것도 아니고 적극적으로 운동을 해 나가기에 어려움이 있다”고 전했다. 또한 “선결제운동에 동참할 시 혜택을 드리는 부분은 현재 고민 중”이라고 덧붙였다.

우리가 흔히 하는 말 중에 안하느니 말이 있다. 하지 말라는 뜻보다는 무슨 일을 할 때 좀 더 신중을 기하고 전략적으로 하며 지속가능한 방안을 세워 효과를 볼 수 있어야 한다는 의미이다.


문지연 기자 (soma7000@naver.com)


 - 저작권자 군산미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타겟광고문의

이름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독자한마디 삭제 그저 공뭔  2021-03-08 22:24:14
그니까 촌동네지 ㅋㅋㅋㅋㅋ 충남 천안시 비교해보자 몇년전만 해도 인구50만인데 지금 70만으로 늘었다 왜그럴까? 잘생각해봐 니들같으면 대기업들이 수도권가까운곳을 선택하지 전주익산군산 같은 이런 촌구석에 기업유치 하겠냐? 새만금? 1990년도 부터 그거 언제 개발해서 언제 준공하겠냐? 준공할때쯤 이면 군산인구 한10만 되려나?
독자한마디 삭제 나원참  2021-03-05 12:41:50
선결제하면 혜택을 주던가?
내돈 맡기고 아무혜택도 없고 보증서는 사람도 없는데 누가 선결제하는가?
전주좀 보고 배워라. 이 공무원들아 안할려면 시도도 하지 말든가! 프랭카드값만 세금 아깝다.
독자한마디 삭제 아이고  2021-03-03 06:58:29
기사 읽어봐라
공무원들만 하고 있어서 문제지
이거 담당부서가 프래카드 광고비만 썼지 아무런 대책이 없어
글고 선결제가 착하려면 그걸 보호해줘야지
먹튀하면 어쩔래?
독자한마디 삭제 공무원들이 먼저해봐  2021-03-02 17:28:02
이리저리 빼지말고 공무원이 발벗고 나서보세요
독자한마디 삭제 누가알아  2021-03-02 11:15:45
이거 누가 하는지 잘몰라요????그냥 홍보활동인줄.. 그나저나 짬뽕거리는 하는거간요????

 

 

 

 

 

모바일버전회사소개자문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