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업데이트일

2020년 10월 30일(금요일)

w w w. k m r n e w s. c o m

 

 

 

 

 

정치
경제
사회
교육/문화
행정
건강/스포츠
 
오피니언/컬럼
알립니다
군산정보통
뉴스촛점
기관/단체/인물
전북도정뉴스
 목재펠릿발전소 항소심 ...
 오식도동 A공장서 화재....
 정지숙 시의원, 경암동 ...
 “과별 업무분장 잘못해 ...
 곳곳 자리 빈 공공자전...
 성산면 하수처리시설 주...
 [본사주최]군산시장배 ...
 새만금의 새로운 명소, ...
 LH, 신역세권 잔여세대...
 수도권서 예비 귀어·귀...
수원지 뚝방끝 모정앞에...
기본이 안되있는 회사는 ...
여기에 화룡정점으로 테...
낙후된 서군산을 새롭게 ...
로컬푸드와 연계하면 참 ...
 

  홈 > 사회

 

민관 합동, 영농폐기물 환경지킴이 앞장

2020-09-18 16:43:09

 

군산시-생활개선군산시연합회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군산시가 여성농업인과 하반기 영농폐자재 집중 수거를 실시하며 농민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군산시농업기술센터와 한국생활개선군산시연합회(회장 임순옥)는 지난 17일부터 18일까지 양일간 농촌 들녘에 방치·보관되고 있는 영농폐자재를 집중 수거했다고 밝혔다.

이번 일제 수거기간 수거품목은 병충해 방제에 사용된 농약병, 시설하우스나 토양멀칭에 사용된 비닐, 토양살포용 비료포대, 축산용 폐비닐 등이며 수거 폐기물은 전량 한국환경공단 호남권지역본부에 전량 인계해 자원화 할 예정이다.

12개 읍면동에서 활동하는 생활개선회원 642명은 읍면별로 공동 수거팀을 구성해 회원들의 차량을 이용, 시설하우스나 축산농가의 영농폐자재나 들녘에 방치돼 있는 폐비닐을 수거 보관하다가 수거기간에 농업기술센터 임시 집하장으로 모아진다.

특히 올해 상반기 지난 5월 6일에 39톤을 이미 수거했으며 해마다 그 양은 증가하고 있다.

또한 영농폐자재 분리수거 교육을 통해 농약 빈병과 봉투 등 영농폐자재 분리수거를 생활화해 타 농업인단체까지 농촌환경살리기 의식을 확산 시키며 귀감이 되고 있다.

이와 함께 군산시생활개선회는 경로식당 급식봉사 활동을 해년마다 실시 사회봉사 활동을 실천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영농폐자재 자원화 수익금 일부를 코로나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외계층 등 지역사랑 나눔 기부금으로 전달할 계획이다.

임순옥 회장은 “수거에 적극적으로 협조해주신 군산시 관내 농업인들과 12개 읍면동 생활개선회원분들게 감사드린다”며“농업인의 삶의 터전인 농촌을 친환경적으로 깨끗하게 만들기 위해 앞으로도 영농폐자재 공동 수거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선주 농촌지원과장은 “농업용 폐자재는 농촌마을과 농경지에 방치되어 미관손상은 물론 적법하게 처리하지 않고 소각하거나 매립할 경우 농지와하천 등 주변 환경오염과 미세먼지 원인이 되고 있으며 농작물에 악영향을 미쳐 영농폐기물의 적기 수거를 통해 환경오염을 미연에 방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생활개선군산시연합회는 올해로 15년째 영농폐기물 공동수거 실시로 영농폐기물 자원화 및 친환경 농촌 만들기에 앞장서고 있으며 이러한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 2019년 한국환경공단이사장 표창장을 수여 받기도 했다.


한정근 기자 (hjg20012002@hanmail.net)


 - 저작권자 군산미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타겟광고문의

이름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모바일버전회사소개자문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