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업데이트일

2020년 10월 25일(일요일)

w w w. k m r n e w s. c o m

 

 

 

 

 

정치
경제
사회
교육/문화
행정
건강/스포츠
 
오피니언/컬럼
알립니다
군산정보통
뉴스촛점
기관/단체/인물
전북도정뉴스
 군산고 29회 동창회, ...
 市, 새만금 전담부서 2...
 시, 육상태양광 2구역 ...
 (기획)교통사고 다발지...
 서울 30대 남성 코로나...
 목재펠릿발전소 항소심 ...
 군산, 코로나19 서울 ...
 군산~제주 항공기 동절...
 서울 확진자 밀접접촉자...
 신영대 의원, 화력발전 ...
낙후된 서군산을 새롭게 ...
로컬푸드와 연계하면 참 ...
산책길 2Km, 송경교에...
자영업 천지 돈이 회전...
군산사랑상품권도 익산시...
 

  홈 > 사회

 

군산항 위기 극복, 항만 전문가 머리 맞댔다

2020-08-14 09:05:54

 

도, 지원 방안 마련 간담회 개최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전북도는 13일 코로나 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군산항 지원방안 마련을 위해 항만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전북도, 군산시, 군산항만물류협회, 서부항운노조, CJ대한통운, 석도국제훼리, 한솔로지스틱스 등 14개 기관‧항만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현재 당면한 위기를 극복하여 군산항을 다시금 활성화할 수 있는 방안을 찾는데 머리를 맞대고 열띤 토론을 진행했다.

그간 군산항은 전북 유일의 국제무역항으로 도내 기업의 수출입 창구 및 중국 카페리 여객선 운항 등 서해 중부권 관문항으로써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왔다.

하지만,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중단과 GM 군산공장 폐쇄에 이어 설상가상으로 올해 코로나 19 확산으로 군산항 관계자 및 종사자들은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다.

특히, 군산-석도간 국제여객선은 코로나 19 확산으로 2월부터 여객 운송을 전면 중단하였고, 화물운송도 주 6회에서 3회로 줄여 운영하는 등 적자가 누적되어 존폐위기에 처해 있다.

또한, 7월부터는 자동차 수출입량이 줄었고 일반 화물도 감소세로 돌아섰다. 더욱이 하반기에 감소폭이 더욱 확대될 전망이어서 부두운영사, 하역사, 항만종사자들의 한숨이 깊어지고 있다.

이에 도에서는 선사, 부두운영사, 하역사, 항운노조 등 생생한 현장 목소리를 듣고 지원대책 및 개선방안을 찾는데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도는 검역 및 통관시스템 보완을 위해 검역소 등 관계기관과 협의하고 인센티브 제도 개선과 항만시설사용료‧임대료‧항비 감면을 위해 적극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또, 중장기적으로 신규화물 유치를 위한 항만시설 개선과 특송장치장, 냉동창고, 복합 자동차 단지 등 연계시설 확충에 최선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우범기 정무부지사는 “코로나 19 장기화에도 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해 군산시, 군산해수청과 협력하여 인센티브 제도 개선 및 군산항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시책과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관계자들에게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당부한다”라고 말했다.


한정근 기자 (hjg20012002@hanmail.net)


 - 저작권자 군산미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타겟광고문의

이름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모바일버전회사소개자문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