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업데이트일

2020년 11월 28일(토요일)

w w w. k m r n e w s. c o m

 

 

 

 

 

정치
경제
사회
교육/문화
행정
건강/스포츠
 
오피니언/컬럼
알립니다
군산정보통
뉴스촛점
기관/단체/인물
전북도정뉴스
 (동선추가)군산 26일 오...
 (추가)군산 25일 오전 ...
 군산 하루새 확진자 7명...
 (동선추가)제주 다녀온 ...
 (추가)23일 밤 군산 3...
 하남 85번째 확진자 접...
 군산 코로나 확산 심각,...
 군산 39번째 접촉자, 4...
 SK컨소시엄, 새만금에 ...
 주말 고비…시민 스스로 ...
환영합니다.SK를 믿긴하...
기사에 난거처럼 저 장소...
공영주차장보면 장기간, ...
차로 중앙에 가로수부터...
폐교가 거의 확정이라면...
 

  홈 > 사회

 

선유도 도내 최고 관광지 우뚝 현실은...

2020-07-31 09:58:33

 

내부도로 협소·주차장 부족·체류형 관광객 유치 과제

 

(+)글자크게 | (-)글자작게



선유도가 고군산군도 연결도로 개통 이후 관광객이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도내 최고 인기 관광지로 우뚝 섰다.

이로 인해 군산은 근대문화관광도시와 함께 해양관광 시대를 개막했지만 여전히 기반시설은 턱없이 부족해 과제로 대두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관광연구원으 최근 지난해 전국 주요 관광지점의 방문객 조사 통계(국가승인 통계)를 발표했다.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선유도를 찾은 관광객은 무려 297만4,290명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선유도는 2017년 164만 여명에서 2018년에는 308만 여명이 다녀가는 등 관광객 300만 시대를 열었다.

이곳을 찾는 관광객이 급증한 것은 무녀도~선유도~장자도를 잇는 고군산군도 연결도로망이 2017년 12월 개통되면서 관광수요가 폭발하게 됐다.

과거 선유도는 연륙교 개통 전에는 배를 타고 방문했지만 지금은 자동차로 가능해지면서 접근성이 향상됐기 때문이다.

여기에 선유도 해수욕장을 비롯해 선유8경, 짚라인, 자전거, 전동기구, 갯벌체험 등 다양한 관광자원을 보유하고 있어 관광객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관광수요에 비해 관광객 편의시설은 여전히 개선되지 않고 있어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다.

먼저 선유도 내부도로의 경우 총 3공구로 나눠 진행되고 있다.

1공구인 선유도 진입도로 구간은 완료된 반면 나머지 2공구(선유1교차로~선착장 구간)와 3공구(망주봉~선유3구 구간)는 내년 이후에나 완공될 예정이다.

이로 인해 일부 구간은 차량 교행이 이뤄지지 않으면서 운전자들의 불편과 함께 사고위험에 노출된 상태다.

이와 함께 300만 관광객 시대와 달리 주차시설은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그나마 시가 주차 회전율을 높이기 위해 일부 주차장을 유료화 한 상태지만 주말이면 대형 주차장을 방불케 하고 있다.

이 외에도 관광객들을 위한 숙박시설 등의 부족으로 경유형 관광지에 그치고 있어 체류형 관광객 유치를 위한 마스터플랜이 요구되고 있다.

여기에 일부 식당들의 서비스 저하로 인한 불만여론이 꾸준히 제기되는 등 서비스 마인드 향상도 개선해야 할 과제다.

시 관계자는 “선유도는 지난 4일 선유도해수욕장 개장을 계기로 많은 관광객이 방문하고 있다”며, “다시 찾고 싶은 관광지가 될 수 있도록 관계부서와 협의해 문제점을 개선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한정근 기자 (hjg20012002@hanmail.net)


 - 저작권자 군산미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타겟광고문의

이름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독자한마디 삭제 ㅇㅇ  2020-08-07 11:10:21
완산주 에이놈 당장 물럿거라 감히 여기가 어디라고
독자한마디 삭제 30대청년  2020-08-06 08:59:13
도내 최고 관광지..... 기자님...... 기사 타이틀 제가 잘못본거죠??
독자한마디 삭제 완산주  2020-08-05 17:43:50
누가가냐 사진찍으러 몇명만 상차림 있는 곳 가지
안간다.
왜 가냐 유령 촌동네
독자한마디 삭제 선유도  2020-08-04 20:08:10
옛 조상들이 신선이 노닐던 섬이라 하여 선유도라 명명했듯이 선유도는 자연경관이 아름다운 섬입니다 코르나 19와 경제제 어려움으로 많은 심적 스트레스를 선유도처럼 풍광 좋은 곳에서 정신적 힐링을 하는 것도 참으로 감사한 일이라 생각합니다
독자한마디 삭제 그냥  2020-08-04 11:50:31
말꼬랑지 잡네 ㅋㅋㅋ 그들만의 리그 군산 지나가는 개가 짓으니까 열받았나 말꼬랑지 잡네 이게 군산의 현실이다
독자한마디 삭제 민간투자  2020-08-04 11:39:36
군산은 민간투자가 별로 없네 반대만 하니 누가 오려고 하겠냐? 공공투자 해봤자 개밥에 도토리지 전북은 끝났어 새만금 30년후 이면 전북인구 150만도 안되고
독자한마디 삭제 군산시민  2020-08-04 03:22:53
터미널도 옮긴다고 한게 언젠데 예산 깔짝거리며 표도 안나고~ 현대중공업 다시올 의지없는거 알면서 언플이나 하고 있고~ 군산 먹고살길 막막해 다들 떠나고 내주변만도 솔찬히 있네. 지방이 아무리 끝발없다 하지만 해도 너무하네. 몇년전 현대중공업 다니는 갱상도 아저씨가 그러더이다. 발전하고 싶으면 당을 잘 찍어야 한다고~ 지금 미통당 찍어야 한다고ㅋ 그때 그말 듣고 열받았는데.. 지금은 그렇게 해야 지역이 살아나는건가 생각들게 만드는 당신들보면 열받소~ 나라 생각해서 나름 소신갖고 민주당만줄기차게 찍었는데 이게 머요~ 통합당이 비양심적이고 미친짓거리 해도 갱상도 사람들이 왜 찍겄소. 제발 부탁인데 당신네들 믿고 찍어준 사람 부끄럽게 하지 마소~
김관영씨 의리 안지키고 자기 정치만 하다 떨어졌는데 자기 정치만 하지말고 공무원들도 밥그릇만 챙기지 마소.
자영업자들이 제일 진상으로 보는게 공무원인거 알고나 있나 몰라
독자한마디 삭제 군산시민  2020-08-04 03:04:27
군산은 멀해도 어설프다. 멀 한다고 계속 말은 하는데 체감이 전혀 없는게 아이러니함. 선유도 길좁고 협소해서 불만 많은거 예전부터 알았고~ 군산에 관광이라고 내세우는것들 보면 참~ 업어봬고~ 나도 군산 사람이지만 해도 너무 한다. 전기차도 그렇게 설레발 치더니 엇박자 나오는 기사들만 뜨고~ 공무원 나리들 언제까지 눈가리고 아웅하며 뒷북만 치고 다닐라요. 시간 보내고 있으면 월급 따박따박 타가니 느긋하죠?
독자한마디 삭제 그냥?  2020-07-31 19:03:05
그냥씨 당신이 개야! 그냥 지나가면서 웃어!
독자한마디 삭제 아~  2020-07-31 16:19:47
선유도 맞나?
물이 엄청 깨끗?하네..
독자한마디 삭제 그냥  2020-07-31 10:30:15
지나가는 관광지이지 뭔 최고의 관광지? 지나가던 개가 웃겠네요

 

 

 

 

 

모바일버전회사소개자문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