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업데이트일

2020년 08월 12일(수요일)

w w w. k m r n e w s. c o m

 

 

 

 

 

정치
경제
사회
교육/문화
행정
건강/스포츠
 
오피니언/컬럼
알립니다
군산정보통
뉴스촛점
기관/단체/인물
전북도정뉴스
 군산지역 200mm 이상...
 군산 주택15채·농경지1...
 페이퍼코리아 지구단위계...
 군산시의회, 입법·법률...
 군산 오후 3시 현재 비...
 군산 이성당·원조 뽀빠...
 부동산소유권 이전등기 ...
 노인회전북연합회, A노인...
 군산시, 한국판 뉴딜 대...
 코로나 확산 우려 ‘군...
방법을 얘기하니 이런건 ...
후보들 이번엔 제발 돈...
군산상고 야구부 운동 ...
군산이 산업경제가 어려...
이번에는 돈안쓰는 깨끗...
 

  홈 > 사회

 

“수령600년 하제 팽나무 미군에 넘길수없어”

2020-07-03 10:31:45

 

팽나무 수령 약 600년 공식적으로 확인돼

 

하제마을 미군에 공여 시 팽나무 없어질수도, 서명운동 활발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군산 미군기지 옆 하제마을의 팽나무와 소나무를 지키자는 서명 운동에 동참한 시민들이 2000여 명이 넘어서며 열기가 뜨거워지고 있다.

특히 최근 한 자생식물애호가가 직접 공인기관인 한국임업진흥원에 팽나무의 수령 감정을 의뢰한 결과 537±50년으로 확인돼 하제마을이 생겨나기 이전의 그 아득한 시간부터 지금까지 이 땅을 지켜온 팽나무를 보존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더욱 설득력을 얻게 되었다. 수령이 500년 이상 된 팽나무는 전국적으로도 드물다.


팽나무 수령 검사서

이 팽나무가 위치한 하제마을은 중제·신하체·난산·신난산 마을과 함께 옆 미군기지 탄약고 안전거리 확보 사업으로 강제이주 대상지가 되어 주민들이 마을을 떠났고 지금은 국방부 소유이다.

팽나무 외에도 주민들이 당산제를 지내며 마을의 안녕을 빌었던 200년 된 소나무가 군산의 보호수로 지정돼 남아있다.

최근 국방부가 이 땅을 미군에게 공여할 수도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주민에게서 빼앗은 땅을 미군에 넘기지 말고 국방부가 관리할 것, 주민들이 떠난 이후에도 마을을 지키고 있는 소나무와 팽나무를 우리가 지켜야 한다.”는 여론이 일고 있다. 이와 함께 관련 서명운동도 시작됐다.

서명운동을 시작한 군산우리땅찾기시민모임 구중서 사무국장은 “국방부가 주민들에게 땅을 빼앗아서 미군에게 넘겨주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미군에게 그 땅을 넘기면 한미군사협정인 SOFA에 의해 미군에 배타적 사용권이 부여되고, 그렇게 되면 군산시의 보호수 200년 소나무와 600년 팽나무에 대한 시민들의 접근권이 가로막힐 뿐만 아니라 나무 자체가 없어질지도 모른다는 우려가 크다.”고 말했다.

서명 운동은 온라인(https://docs.google.com/forms/d/e/1FAIpQLScUNrEGha4_BGitK2kXZ3VDapfErfS7wDniL9Jbl0lN4DTytg/viewform?usp=sf_link)으로도 가능하며 모아진 서명은 군산시를 비롯해 전라북도, 국방부, 청와대 등에 제출할 예정이다.



문지연 기자 (soma7000@naver.com)


 - 저작권자 군산미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타겟광고문의

이름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독자한마디 삭제 하제  2020-07-06 16:26:02
하제 소나무가 더 좋던데

 

 

 

 

 

모바일버전회사소개자문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