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업데이트일

2020년 08월 08일(토요일)

w w w. k m r n e w s. c o m

 

 

 

 

 

정치
경제
사회
교육/문화
행정
건강/스포츠
 
오피니언/컬럼
알립니다
군산정보통
뉴스촛점
기관/단체/인물
전북도정뉴스
 선유도 도내 최고 관광...
 군장산단 인입철도·익산...
 날개 꺾인 이스타항공, ...
 페이퍼코리아 지구단위계...
 군산시의회, 입법·법률...
 김현숙 새만금개발청장, ...
 부동산소유권 이전등기 ...
 재단법인 군산먹거리통합...
 코로나 확산 우려 ‘군...
 ㈜피앤디솔라, 군산시에...
방법을 얘기하니 이런건 ...
후보들 이번엔 제발 돈...
군산상고 야구부 운동 ...
군산이 산업경제가 어려...
이번에는 돈안쓰는 깨끗...
 

  홈 > 사회

 

내항 장기 방치선박서 기름 유출 긴급 방제

2020-05-25 10:37:29

 

군산해경, 집중관리 선박 초기 대응

 

(+)글자크게 | (-)글자작게



장기 방치선박에 남아 있던 연료가 기관실 바닥을 통해 바다로 흘러들어 해경이 긴급 방제작업에 나섰다.

해당 선박은 해경의 집중관리 선박으로 초기 대응이 빨라 다행히 대형 오염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군산해양경찰서는 24일 오후 4시20분께 군산시 장미동 앞 해상에서 장기간 방치된 54t급 예인선에서 흘러나온 선저폐수를 긴급 방제 조치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오염사고 역시 2년간 군산 내항에 방치됐던 선박으로 예인선 아래에 균열이 생기면서 선저폐수가 바다로 흘러나온 것으로 해경은 추정하고 있다.

군산 내항에는 3년 이상 방치된 선박이 15척이 있는데 해경은 올 초부터 방치선박 강제철거를 관계기관과 함께 추진하고 일일 순찰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이번 사고 역시 해상에서 순찰 중이던 해경이 초기에 발견해 큰 오염피해를 줄일 수 있었다고 해경은 설명했다.

예인선에서 흘러나온 기름은 길이 30m 폭 3m 가량으로 해경은 사고 반경에 오일펜스를 설치하고 유(油) 흡착제 등 방제물품을 이용해 방제조치를 실시했다.

이종남 해양오염방제과장은 “장기 방치선박은 해양사고는 물론 오염피해까지 야기할 수 있어 소유자의 적절한 관리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해양오염사고가 발생하면 방제명령을 하고 이에 따르지 않을 경우 관계법령에 의거해 강력하게 처벌할 방침이다”고 강조했다.

해경은 방제작업을 마무리 하고 추가 오염이 없을 경우 방제비용을 선주 측에 청구할 방침이며, 관계기관과 협의해 방치선박의 조속한 철거를 요청할 계획이다.

한편, 해경의 방제명령에 따르지 않을 경우 해양환경관리법에 의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지게 된다.


한정근 기자 (hjg20012002@hanmail.net)


 - 저작권자 군산미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타겟광고문의

이름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모바일버전회사소개자문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