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업데이트일

2020년 07월 10일(금요일)

w w w. k m r n e w s. c o m

 

 

 

 

 

정치
경제
사회
교육/문화
행정
건강/스포츠
 
오피니언/컬럼
알립니다
군산정보통
뉴스촛점
기관/단체/인물
전북도정뉴스
 군산공항 옆에 새만금 ...
 군산시 상반기 인구 177...
 “소통하고 찾아가며 변...
 “수령600년 하제 팽나...
 째보선창 소규모 선박수...
 나운동 우진·신남전 재...
 군산 카자흐스탄 입국자 ...
 군산시의회, 역대 의장...
 군산수협 조합장 보궐선...
 군산미군부대 군인 또 다...
군산상고 야구부 운동 ...
군산이 산업경제가 어려...
이번에는 돈안쓰는 깨끗...
<선관위.사법기관 관계...
미원광장 집들 페인팅이...
 

  홈 > 사회

 

道, 사회적거리두기 행정명령대상시설 70만원씩 지원

2020-03-23 16:42:51

 

전국 최초 재난관리기금 100억 원 활용

 

종교시설, PC방, 노래방, 학원, 콜센터, 영화관 등 대상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전라북도가 코로나19로 인한 지역경제 피해 최소화를 위해 전국에서 처음으로 재난관리기금을 활용해 사회적거리두기 운영 제한 시설 지원에 나선다.

전북도는 23일 사회적거리두기 강화방안에 따라 다음달 5일까지 14일간 운영제한 조치를 받는 도내 학원과 종교시설, 실내체육시설 등 1만3064곳에 대한 지원책으로 행정명령 대상시설 긴급지원금 각 70만원씩 모두 100억 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전북도는 재난관리기금을 활용해 긴급 지원에 나서며 도내 모든 운영제한 시설은 신청을 통해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이번 지원은 집단감염 우려가 있는 위험시설에 대한 방역효과를 극대화하고, 코로나19 조기 종식을 통해 도민의 건강을 지키고 전라북도에 미치는 경제적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전격 결정됐다.

앞서 정세균 총리는 지난 21일 담화문을 통해 재난관리기금 활용 용도 확대 방침을 밝힌 바 있어 전북도는 행정명령이 완료되면 예산편성 전 재난관리기금을 활용해 신속하게 집행할 방침이다.

송하진 도지사는 ”이번 지원은 사회적거리두기에 따른 행정명령 뒤 전국 최초로 진행되는 최소한의 지원책“이라며 ”전북도는 감염병에 대한 선재적 대응을 목표로 지난 3월 13일 소상공인 지원과 방역 대책을 포함한 2,456억원 규모의 추경예산을 편성하는 등 코로나19 극복과 지역경제 피해 최소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2회추경 편성을 통해 경기침체에 따른 도민경제 활성화 지원책도 꾸준히 발굴해 지원하겠다“며 ”코로나19로 인한 도민들의 경제활동 지원에 초점을 두고 적극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전북도는 당초 전부가 권고한 종교·실내체육·유흥시설에서 확대해 PC방, 노래방, 학원, 콜센터, 영화관을 포함한 도내 1만3000여 (종교시설 3,876, 학원 5,270, 실내체육시설 884, PC방 및 노래연습장 1,873, 유흥시설 1,019 등)개 시설에 대해 4월 5일가지 운영 제한을 명령한 바 있다.

이중 명령 미준수 시설에 대해서는 시장․군수가 집회․집합금지의 행정명령을 내리고, 행정명령 불이행 사업장에 대해서는 최대 300만원의 벌금이 부과되며, 향후 확진자 발생 시 입원․치료비 및 방역비 등의 손해배상도 청구하는 등 강력하게 대처해 나갈 예정이다.




문지연 기자 (soma7000@naver.com)


 - 저작권자 군산미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타겟광고문의

이름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독자한마디 삭제 언 발에  2020-03-24 10:03:54
凍足放尿..........

 

 

 

 

 

모바일버전회사소개자문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