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업데이트일

2020년 02월 28일(금요일)

w w w. k m r n e w s. c o m

 

 

 

 

 

정치
경제
사회
교육/문화
행정
건강/스포츠
 
오피니언/컬럼
알립니다
군산정보통
뉴스촛점
기관/단체/인물
전북도정뉴스
 대구거주 70대 여성, ...
 민주당, 군산 신영대 예...
 군산시, 신천지 소속 2,...
 전북도, 도내 신천지교...
 군산지역 일부 우체국 ...
 대구거주 70대 여성, ...
 짬뽕거리 입점자 지원 조...
 대구 70대 여성 남편도...
 전북도, 군산의료원 김...
 군산 짬뽕라면·뽀사뿌까...
신종코로나바이로스 확진...
먹어보니 액상스프로 만...
지역생산물로 창의적인...
미래 없는 도시로 인정...
전에부터 바라던 것이었...
 

  홈 > 사회

 

옥구농민항쟁과 3·5만세운동 독립유공자 증서 전수

2020-01-15 16:32:42

 

전북서부보훈지청, 고 김행규·김창윤 선생 유족에게 전달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군산 3.5만세운동활동으로 지난해 대통령표창이 추서된 고 김창윤 선생의 유족 댁에 독립유공자의 집 명패가 걸렸다.

전북서부보훈지청은 새로 독립유공자로 등록된 고 김행규 선생과 고 김창윤 선생의 유족인 김봉희, 김기봉 씨 댁을 차례로 방문해 대통령명의 국가유공자 증서를 전수하고 ‘독립유공자의 집’ 명패를 달아드렸다.

고 김행규 선생은 1927년 전북 옥구에서 검거된 옥구농민조합 간부의 구출을 돕다 벌금형을 선고받았으며, 같은 해 비밀결사 활동으로 체포되어 징역 2년 6월을 받는 등 독립에 기여한 공로로 2019년 건국훈장 애족장이 추서되었다.

또, 고 김창윤 선생은 1919년 3월 1일 전북 옥구군 개정면 구암리에서 같은 달 6일을 기해 만세시위운동을 전개할 것을 계획하고 독립선언서와 태극기 제작 등 거사준비에 참여해 연판장에 서명하는 등의 활동을 한 공로로 2019년 대통령표창이 추서되었다.

특히 고 김행규 선생의 유족 김봉희 씨의 경우 배우자가 6.25참전유공자로 지난해 ‘국가유공자의 집’ 명패를 달아드린 바 있어, 한 집에 ‘국가유공자의 집’ 명패와 ‘독립유공자의 집’ 명패가 동시에 걸리는 겹경사를 맞았다.

김봉희 씨는 “독립유공자 유족으로서 대통령명의 국가유공자 증서를 전수받게 되어 무척 영광스럽다.”며 “이렇게 직접 집으로 찾아와 전수해 주셔서 매우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전북서부보훈지청 관계자는 “독립유공자의 희생과 공헌을 선양해 후대에 귀감이 되고, 독립유공자의 후손들이 영예로운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지연 기자 (soma7000@naver.com)


 - 저작권자 군산미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타겟광고문의

이름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모바일버전회사소개자문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