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업데이트일

2019년 12월 08일(일요일)

w w w. k m r n e w s. c o m

 

 

 

 

 

정치
경제
사회
교육/문화
행정
건강/스포츠
 
오피니언/컬럼
알립니다
군산정보통
뉴스촛점
기관/단체/인물
전북도정뉴스
 새만금 국제공항 군산 부...
 4.15총선 군산 민주당...
 헌대重 “군산조선소 즉...
 짬뽕거리 입점예정자 전...
 내년 군산시 예산안 1조...
 내년 군산시 본예산, 상...
 “군산시 인구 마지노선...
 군산지역, 휴대폰으로 ...
 (사)대한민국특전동지회...
 신임 추교진 공군 38전...
내 사랑하는 군산이 눈...
자축합시다 익산이 전북 ...
군산을 방문했던 지인들...
군산 버스노선은 정말 아...
수송동 삼성써비스센터에...
 

  홈 > 사회

 

새만금공사현장 출입 트럭 주민 생명 위협

2019-11-14 18:24:15

 

지난 2일 70대 사망, 운행코스 단일화·과속 단속 등 시급

 

(+)글자크게 | (-)글자작게



새만금 사업 공사현장을 출입하는 일부 대형트럭들의 과속 및 난폭운전으로 인해 시민들의 생명이 위협받고 있어 시급한 대책마련이 요구된다.

지난 2일 오후 4시께 옥구읍 한 도로에서 73살 A씨가 덤프트럭에 치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사고는 A씨가 덤프트럭의 과속운행을 제지하는 과정에서 사고가 발생했고, 현재 유족측은 고의사고를 주장하면서 향후 경찰의 수사결과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문제는 사고가 난 구간이 평소에도 수많은 대형트럭들이 운행하면서 주민들이 사고위험을 호소해 왔다는 것이다.

이날 사고 또한 새만금 농생명용지 공사현장을 다녀오던 트럭이 사고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들 차량들은 시간을 단축하고자 어은리 구간이 아닌 이곳을 선호하면서 주민들이 고스란히 사고위험에 노출된 상태다.

어은리 구간의 경우 공사현장까지 3~4km가 소요되는 반면 사고가 난 옥구읍 구간은 1km로 시간·경제적 효과가 커 트럭운전자들이 이 구간을 자주 이용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주민들은 그동안 이곳에서 3명의 주민이 트럭에 의해 사망한데 이어 수차례 예방대책을 호소한 상황에서 또 다시 사망사고가 발생하자 조속한 대책마련과 함께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다.

특히 주민들은 지난달부터 새만금 공사가 활기를 띠면서 트럭 운행량이 증가함에 따라 새만금개발청과 농어촌공사 등 관계기관에 안전운행을 요구하는 공문을 발송한 과정에서 사고가 난 것에 대해 관계기관과 시공사의 늑장 대처가 결국 인명사고로 이어졌다며 분통을 터트리고 있다.

실제로 이 구간은 수년전부터 새만금 공사현장을 출입하는 대형 트럭으로 인해 크고 작은 사고가 발생했고, 일부 구간에 대해선 교통안전시설이 설치됐지만 트럭 운전자들의 과속·난폭운전은 여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민들은 이같은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선 이원화된 운행 코스를 단일화하고 과속방지턱이나 단속카메라 등 교통안전시설 강화, 인력배치를 통한 단속 등에 나서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전성호 옥구읍 이장협의회 회장은 “평소 A씨가 대형 트럭 질주로 인해 사고위험을 자주 염려해 왔다”며, “트럭 운전자들도 생계가 달린만큼 운행을 못하게 막을 순 없지만 제2의 인명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안전운전을 준수하고, 시공사와 관계기관은 교육을 통해 사고예방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운전자와 유족 측의 입장이 상반돼 부검을 의뢰한 상태”라며, “고의성 여부에 대해선 수사를 좀 더 진행해 판단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정근 기자 (hjg20012002@hanmail.net)


 - 저작권자 군산미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타겟광고문의

이름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독자한마디 삭제 옥구주민  2019-11-18 10:52:48
지역을 위해 항상 노력하는 분인데
이렇게 생을 마감하시다니 너무 분하고
화가납니다.삼가 고인의 명복을빕니다.
독자한마디 삭제 개구리  2019-11-18 09:15:53
탕뛰기가 뭔지 몰라도. 기본적 의식이 없군요. 나도 차 끌고 다니고 사람들 차오는것 의식도 안해서 짜증나지만 무슨 사람이 차를 조심해야되는 기본의식인지 차가 사람을 의식하고 다녀야죠. 말 같지도 않은 소리 그만하세요. 특히, 대형차 분들은 좀 더 안전의식도 가지시고요, 대형사고이니...
독자한마디 삭제 대야보덕  2019-11-15 18:27:00
군산미래신문 보도에 감사합니다 그뿐아니라
대야면 보덕리 944번도로(무지개아파트에서 덜컥사가리) 특히 무지개아파트에서 옛군부대사이 굽은도로에 과속 중앙선침법 무서워서 살 수가 없습니다. 중앙분리대도 과속방지턱도 인도도 과속카메라도 아무것도 없습니다.
시청민원 국회의원사무실은 무소식이고... 답답합니다. 제발 조치해주시고 속히 예산세워 도로다운 도로부탁합니다. 하루에도 수많은 덤프트럭에 아찔순간 반복됩니다.
독자한마디 삭제 리구리  2019-11-15 15:46:57
나도 어쩜 탕뛰기인생? 몰카 안찍으면 신호위반하기 일쑤고 교통법규 위반 합니다 운전해먹고 산다고 넘 그러지 마시고요 사람은 차조심 차는 더욱 인명사고 안나게 조심 해야것지요 대한민국 도로 어디든 다니게 설계된 차를 어느길은 가고 어느 길은 돌아가라면 설득력 약해요 모두 안전을 보장받는 사회가 아쉽네요
독자한마디 삭제 하여간  2019-11-15 10:55:43
저것들은 인생 자체가 탕뛰기 인생이라 남의 생명이나 교통 법규는 안중에도 없다.
독자한마디 삭제 양파  2019-11-14 22:45:25
내 가족 내 동네라고 생각하고 조심해야지
이게 뭡니까

 

 

 

 

 

모바일버전회사소개자문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