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업데이트일

2019년 10월 14일(월요일)

w w w. k m r n e w s. c o m

 

 

 

 

 

정치
경제
사회
교육/문화
행정
건강/스포츠
 
오피니언/컬럼
알립니다
군산정보통
뉴스촛점
기관/단체/인물
전북도정뉴스
 군산 굵직한 지역현안 ...
 군산시, 민선7기 들어 1...
 새만금항 인입철도 사업 ...
 새만금신항 배후부지 민...
 고계곤 군산원협장, 30여...
 군산시청 도현국 선수, ...
 30년 이상 한우물 장수...
 해신동, 하반기 도시재...
 무분별 태양광설치 방지,...
 군산 산북중~리츠프라자...
이런 축제에 타임머...
미장아이파크앞 근린공원...
선유도해수욕장에서 선유3...
아따 조금씩 양보합시다...
이곳은 어차피 문화관광...
 

  홈 > 사회

 

방치되는 소규모 공원 획기적 관리방안 없나?

2019-09-19 11:52:41

 

교육단체와의 연계 등 시민공동체 적극 활용 필요

 

(+)글자크게 | (-)글자작게


해마다 여름이면 훌쩍 자라버린 풀들이 도심공원들을 가득 뒤덮은 광경들이 시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어린이공원이든, 근린공원이든 100여 개가 넘는 지역 내 공원들이 대부분 비슷한 모습이다. 환경이 이렇다보니 공원을 이용하려고 왔던 시민들의 발길이 점점 줄어들고 있다. 도심 속 소규모 공원, 관리할 획기적 방안은 없는 것일까?

이런 상황에서 무엇보다 효율적인 관리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현재 지역 내 공원은 산단 인근의 경우는 군산시가 직접 관리하고 있고 그 밖의 지역은 풀베기 등을 할 때만 위탁사업자를 지정해 관리하는 형태이다. 그렇다보니 공원관리라는 것이 대부분 1년에 3~4차례 풀베기와 조경, 청소 등 환경정비 위주이다.

몇 해 전 군산시는 지역 내 기업체들과 1사1공원 관리를 협약을 맺고 공원 관리에 나섰지만 현재는 대부분 잘 이뤄지고 있지 않은 실정이다.

또한 예전에는 각 동사무소에 예산을 배정해 어린이공원을 관리하도록 했지만 동사무소 측에서 업무가 과중하다는 건의가 빗발쳐 현재는 다시 시가 관리하고 있다.

군산시는 “조경업체 등의 재능기부를 추진해 제초나 환경정비 등을 할 수 있도록 계획 중”이라며 “아무래도 예산이 부족하다보니 풀베기를 더욱 자주 못하는 어려움도 크다”고 전했다.
그렇다고 마냥 손을 놓고 있을 수만은 없다.

지난해 말 군산시는 약 7억 원을 투자해 조촌동 어린이공원 3곳에 테마형 놀이터를 개장했다. 어마어마한 예산이 투입된 이들 공원도 현재 잡풀이 무성하고 놀이기구에는 거미줄 등이 끼어 제대로 활용이 안 되고 있는 상황이다.

반면 수송동의 맘껏 광장의 경우 청소년들이 운영위원회를 구성 공원을 활용해 다양한 행사들을 펼치고 있다.

또한 미원동에 주거환경개선사업의 일환으로 조성된 미원광장도 마찬가지. 훌륭한 시설을 갖추고 비교적 잘 정비된 환경을 갖추었지만 일부 주취자와 애견인의 부적절한 사용으로 주민들이 찾기를 꺼리고 있다.

무엇보다 시민들의 역량을 활용해 주민 스스로 공동체 의식과 주인의식을 갖고 능동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시민들의 자발적 조직을 바탕으로 관리 참여를 활성화하고 시대에 발맞춘 이용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개발하는 일도 필요하다. 일종의 미국 공원입양제도와 비슷하다.

특히 공원은 청소년들이 뛰어 놀 수 있는 공간으로 아이들과 관련된 기관이나 단체와 협력하는 것도 한 방안이다. 환경의 중요성이 갈수록 높아지는 만큼 공원 관리를 통한 환경 교육도 할 수 있다. 물론 예산 확보도 뒷받침되어야 할 것이다.

도시 공원들이 더 이상 흉물이나 우범지대가 아닌 그 가치를 제대로 발할 수 있도록 이제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할 때이다.


 


문지연 기자 (soma7000@naver.com)


 - 저작권자 군산미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타겟광고문의

이름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독자한마디 삭제 그게요  2019-09-22 19:53:48
민주다만 있어서 그럴 것이다.
반반이면 시의원들이 나서서 한다.
독자한마디 삭제 까지꺼  2019-09-20 10:47:02
미장아이파크앞 근린공원.저류조. 4년전 공원조성하면서 이른모를 키큰나무를 심었으나 모두 말라죽으니. 어느날 나무 믿동만 톱으로 짤라 차에 싣고가고 그후 또심고 베고를 반복 지금도 죽은나무가 즐비한데도 누규하나 코베기도 안비침 .준공이안됬다는 이유로 공원화장실은 4년이 넘도록 개방을 아니합니다.잡풀은 어쩔수 없지만 뽑은나무 보충이나제대로하고 관리좀해주시기 앙망하나이다.
독자한마디 삭제 은파유원지  2019-09-20 10:12:11
잡초(풀)제거는 이곳에 이야기 하는것보다
시청 홈페이지 시장에게 바란다에 올리면 효과 만점입니다.
실제 경험해 보니 확실합니다.
특히 잡초 무성한 사진 두장 정도 첨부해서 민원 올리면 금상첨화입니다.
독자한마디 삭제 인력  2019-09-20 10:09:01
주변 주민중에 환경정비 담당자를 지정해서 연3회 회당10만원 돈주고 제초작업 시키세요.
독자한마디 삭제 일자리  2019-09-20 06:31:18
노인일자리....희망근로자들 뭐하나.

이런일 시켜라.
독자한마디 삭제 놀고먹고  2019-09-19 19:58:40
동사무소 노는 사람들많은데 관리 못한다고 하네 하긴 기술직이 없으니 놀정직이 할수 있겠나?
독자한마디 삭제 팔마 산을 날마다  2019-09-19 18:20:36
흥남공원에 가보시면 풀 때문에 걸어다닐 수 없습니다
제초작업 좀 하세요
목줄없이 개님 모시고 다니는 지각없는 사람들 단속하세요
백 날 이런글 올리면 뭐합니까?
반성하세요
독자한마디 삭제 예산낭비  2019-09-19 15:12:30
그러니깐 희망근로 뽑을때 제대로 뽑으라구요
쓰잘대기없이 사람써서 애들데려다주고 환경정화하는 사람들은 코빼기도 안보이던데..
예산낭비 그만합시다..

 

 

 

 

 

모바일버전회사소개자문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