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업데이트일

2019년 01월 18일(금요일)

w w w. k m r n e w s. c o m

 

 

 

 

 

정치
경제
사회
교육/문화
행정
건강/스포츠
 
오피니언/컬럼
알립니다
군산정보통
뉴스촛점
기관/단체/인물
전북도정뉴스
 (인사)군산시 상반기 승...
 군산 짬뽕 특화거리 어...
 군산 중고차수출단지 조...
 동백대교 시간 단축 ‘...
 군산장애인연합회장 선거 ...
 군산사람 -흥남동 팔마...
 서해대 신입생 모집 비...
 바른미래당 군산지역위, ...
 군산사랑상품권, 올해 3,...
 ‘서수(瑞穗)’는 일제...
잘 하시는 정책입니다. ...
약학대학 유치를 신청한 ...
예를들면 회 한접시를 ...
시장님 상품권은 밑에 실...
새만금축구종합센터 유치...
 

  홈 > 사회

 

신명숙 교수, 향토문화유산 보존·전승 명예시민증 수여

2019-01-11 09:58:54

 

장금도 명인 민살풀이춤 사사, 국내외 활발한 공연 활동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군산시는 지난 10일 군산시의 향토문화유산 보존 및 전승에 기여한 대진대학교 신명숙 교수에게 명예시민증을 수여했다.

 경희대학교와 동대학원에서 한국무용을 전공한 신명숙 교수는 1999년 장금도 명인으로부터 민살풀이춤(군산시 향토문화유산 제20호)을 사사받은 후 현재까지 해외 및 국내에서 다수의 공연 활동을 활발하게 펼치고 있다.

 민살풀이춤은 군산소화권번에서 손에 수건을 들지 않고 맨손으로 췄던 살풀이춤을 일컬으며, 신명숙 교수가 장금도 명인의 뒤를 이어받아 민살풀이춤의 명맥을 이어가고 있다.

 또한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군산 ‘권번부채춤’은 신명숙 교수가 춤사위를 발견・연구하여 재연에 성공하는 등 군산시 문화유산의 보존을 위해 앞장서 왔다.

 신명숙 교수는 “군산의 명예시민으로 선정돼 매우 기쁘다”며, “군산의 향토문화유산을 널리 알리기 위해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강임준 군산시장은 “남다른 지역사랑으로 군산시 향토문화유산의 보존 및 전승에 애써주신 신명숙 교수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앞으로도 군산의 발전을 위한 든든한 후원자가 되어 주시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정근 기자 (hjg20012002@hanmail.net)


 - 저작권자 군산미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타겟광고문의

이름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모바일버전회사소개자문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