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가입 · 로그인 · 로그아웃 · 마이페이지 · 공지사항
최종업데이트일

2024년 06월 24일(월요일)

 

    
   
정치
“비대면 진료 시행 철회하고, 공공의료 확충하라”
시의회 서동완 의원 대표발의 성명서 채택
 
한정근 기자 / 2024-03-08 14:31:37     



군산시의회(의장 김영일)가 ‘비대면 진료 시행 철회 및 공공의료 확충 촉구’ 성명서를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성명서를 대표 발의한 서동완 의원은 “지난 2월 23일, 정부는 보건의료재난 경보단계를 위기 최고단계인 ‘심각’으로 격상하고 희망하는 모든 의료기관에서 비대면 진료를 전면 시행하기로 결정했다”며, “의사 증원에 반대하는 전공의들의 집단 사직이 잇따르며 발생한 의료공백을 해결하겠다는 것이 표면적인 이유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동안 의료현안협의체를 통해 비대면 진료 5가지 대원칙(△대면진료 원칙, △비대면 진료는 보조수단으로 활용, △재진환자 중심 운영(초진환자 불가), △의원급 의료기관 위주실시, △비대면진료 전담의료기관 금지를 합의했다”며, “의약품 오남용 등 부작용에 대한 엄밀한 평가와 방지 대책도 없이 시범사업을 확대하고선, 충분한 논의도 없이 이제는 의료대란이라는 빌미로 정부의 일방적인 비대면 진료 시행은 국민의 건강을 더욱 악화시킬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의료대란으로 인한 가장 큰 피해는 응급, 중증, 수술을 받아야 할 환자인데 이들에게 필요한 것은 진료를 할 수 있는 병원이지 비대면 진료가 아니다”며, “휴일·야간 초진환자의 경우 오히려 대면 진료를 통해 정확한 진단과 치료가 필요함에도 불구하고 국민의 건강권 보호를 최우선 가치로 삼아야 할 정부가 의료의 질적 향상과 환자의 건강권 보호가 아닌 단순히 현재의 혼란을 잠재우기 위한 단순히 편의성만을 유일한 근거로 삼았음을 여실히 보여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2023년 국회 국정감사에서 비대면 진료의 부작용에 대한 지적이 제기된 바, 비대면 진료사업은 안전성과 유효성에 근거해 철저한 과학적 검증이 우선 이뤄져야 한다”며, “재난적 상황을 빌미로 한 비대면 진료, 의료중계 플랫폼의 허용을 통해 이익을 얻을 수 있는 대상은 오로지 플랫폼 업체에 불과해 국민의 건강권 보호를 최우선 가치로 삼아야 할 정부가 본연의 책무를 등한시한 것이 아닌지 심히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서동완 의원은 “누구나 누려야 할 보편 공공재인 의료가 상업화되었을 때 그 피해는 오롯이 국민에게 돌아갈 수밖에 없다”며, “지역에서는 소아과가 폐업하고, 분만을 할 수 없는 현재의 상황 속에서 필수 의료가 붕괴되는 원인은 공공의료의 부족 때문이므로 비대면 진료는 현재의 의료대란 대책도 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시의회는 국민건강권 보호를 위해 ▲정부는 이해당사자와 충분한 논의를 거치지 않고 부작용에 대한 엄밀한 평가와 방지 대책 없는 비대면 진료 시행을 철회할 것 ▲비대면 진료 시행은 의료대란의 대책이 될 수 없으니 정부는 지방공공의료 확대 및 올바른 의료공백 해소책을 마련할 것 ▲정부는 의료대란을 빌미로 한 의료민영화 정책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시의회는 이날 성명서를 대통령(비서실장), 국무총리, 국회의장,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위원장, 보건복지부장관에 송부했다. 

 


한정근 기자 (hjg20012002@hanmail.net)

- 저작권자 군산미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독자한마디 삭제 돌팔이  2024-03-11 04:57:22
시의원들 할 일 되게 없네!
원인을 알고 덤벼야지 그럼 의사단체가
기득과 이권 보장을 위하여 저렇게
누워서 의료계 마비시키고 있는데
차선책이라도 시행하여 국민들 의료
서비스 개선방향이 큰 문제나 되는 것처럼~ㅉㅉ
독자한마디 삭제 군산인  2024-03-09 06:07:26
서동완씨
우리 비대면 진료 및 군산시 발전과 시의원 청렴도
이래도 되는지 군산을 위한 주제로 공개토론 합시다
 
 
 
 
 
 
 
 
 
 
  회사소개독자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