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가입 · 로그인 · 로그아웃 · 마이페이지 · 공지사항
최종업데이트일

2024년 07월 23일(화요일)

 

    
   
정치
김경구 시의원 ‘유권자 참정권 보장 촉구’ 건의안 발의
선거구 늑장 획정, 대야·회현 주민 참정권 훼손 성토
 
이정훈 기자 / 2024-03-08 14:01:00     



군산시의회(의장 김영일)가 ‘선거구 늑장 획정, 제도개선을 통한 유권자의 참정권 보장 촉구’ 건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건의안을 대표 발의한 김경구 의원은 “제22대 총선에서도 선거구 획정이 법정기한 2023년 4월 10일에서 300일이나 지나 발표됐다”고 밝혔다.

이어 “이중 군산시 대야면과 회현면의 경우 특례지역으로 포함되어 군산·김제·부안(을), 나머지 군산지역은 군산·김제·부안(갑)으로 각각 묶여 대야·회현면 주민은 군산시장·시의원·도의원 선거에서는 군산시민으로 참여하고 국회의원 선거에서는 군산시와 연계성이 없는 김제·부안(을) 선거구 선거에 참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군산에 거주하는 시민들은 지역구 국회의원을 선출하는데 대야·회현면 주민은 경선은 군산에서 하고 국회의원 선거는 김제·부안을 기반으로 하는 국회의원 후보들을 놓고 선택해야 하는 상황에 처했다”며, “이 과정에서 주민 의견 수렴이나 공론화 과정은 단 한 차례도 없었다며, 비단 대야·회현면 주민들만의 문제가 아니라 군산시민 나아가 대한민국 국민 전체가 선거구 늑장 획정으로 인해 참정권을 훼손당한 것”이라고 성토했다.

김경구 의원은 “인구가 감소하고 있는 전북지역의 선거구 축소 조정은 다음 선거에서도 계속 거론될 것으로 그때마다 유권자들의 참정권이 훼손되어야 하냐”며, “국회의원 의석수도 중요하지만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국민의 소중한 참정권이 온전하게 보장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김경구 의원은 유권자의 참정권 보장과 선거구 획정의 공정성 확보를 위해 ▲국회는 법을 어기는 국회라는 오명을 벗기 위해서라도 선거구 획정 법정시한을 반드시 준수할 것 ▲국회는 시·도별 의석수 결정 기준과 주체 및 법정기한 위반시 불이익 등의 내용을 담은 공직선거법 개정을 추진할 것 ▲국회는 독립된 합의제 헌법기관인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구획정위원회의 결정을 존중할 것을 촉구했다.

 

 


이정훈 기자 (iqtop@naver.com)

- 저작권자 군산미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독자한마디 삭제 구역질이 나는동네  2024-03-10 03:21:26
역시 김경구의원님 군산에서 김경구의원님만 같은 분만 계시면 군산 의회가 깨끗할것 같은데요 존경합니다
독자한마디 삭제 군산사랑  2024-03-09 23:04:05
김경구의원님 군산시 의회에 이런 의원님이계셨나요? 다썩은줄알았는데 참산하고 정직한 의원님이계셔서 한가닥 군산의 희망이보입니다 어른으로써 큰일 해주시기 바랍니다
독자한마디 삭제 시민  2024-03-09 14:06:24
군산시 시의원님들은 전부다 시장 신영대 꼬봉들
독자한마디 삭제 군산시민  2024-03-09 14:02:19
김경구의원님 군산에 이런 의원님들이 몆분이나 있을까요? 존경합니다
독자한마디 삭제 김경구 잘한다  2024-03-09 11:54:57
맞는소리 하는사람 역시 경구의원
약도 쓴맛이.
몸에좋다고
바르게 잡아 가는분이 있어야 한다
독자한마디 삭제 디오션  2024-03-08 15:15:03
경구 잘한다
 
 
 
 
 
 
 
 
 
 
  회사소개독자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