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가입 · 로그인 · 로그아웃 · 마이페이지 · 공지사항
최종업데이트일

2024년 06월 22일(토요일)

 

    
   
정치
김의겸 예비후보, 채이배 전 의원 RE100·인재은행 공약 수용
새만금·군산산단 RE100 전용 산단 구축, 지역 교육기관 연계 시스템 마련
 
한정근 기자 / 2024-02-28 13:50:14     



김의겸 예비후보(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가 채이배 전 국회의원의 주요 공약을 수용키로 했다.

28일 김 예비후보는 채 전 의원이 발표한 ‘군산 RE100 전용산업단지 구축’과 ‘인재은행 설립’ 공약을 수용하겠다고 발표했다.

군산 RE100 전용 산업단지 구축은 지난 대선 당시 화두로 떠올랐던 RE100이 가까운 미래 무역장벽으로 떠오르고 있다는 점을 배경으로 한다.

RE100은 기업이 사용하는 전력 100%를 재생에너지로 충당하는 것으로, 지난 27일 ‘슈퍼 을’인 네덜란드 기업 ASML이 삼성 등 국내 업체들에까지 RE100을 요구하며 그 필요성이 강조된 바 있다.

이에 김 예비후보는 “국내 34개 대기업을 포함 세계 421개 글로벌 기업이 이미 RE100에 참여하고 있다”며, “새만금과 군산 산업단지를 RE100 전용 산업단지로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새만금에는 300MW 규모의 육상태양광이 구축되어 있으며, 향후 수상태양광을 포함해 2.1GW 규모의 재생에너지 발전이 계획되어 있다.

김의겸 예비후보는 “군산은 계획된 재생에너지만으로 RE100을 달성할 수 있는 지역”이라며, “이를 기반으로 RE100 전용 산업단지를 구축한다면 새만금과 군산 산업단지는 국가적인 경쟁력을 갖출 수 있다”고 의지를 표명했다.

이어 인재은행 설립은 새만금 산단에 기업들이 진출하더라도 지역인재 투입이 어렵다면 실제 군산시민이 느끼는 일자리 창출 효과는 미미할 수 있다는 것이 배경이다.

현재 새만금 산단에는 2차전지산업 관련 기업이 20여개 이상 입주를 계획하고 있으며, 이외에도 SK데이터센터, 한·중 전자상거래 특송물류 기업 등 신산업 기업의 유치를 위해 노력이 이어지고 있다.

김의겸 예비후보는 “기업이 진출하더라도 해당 산업에 종사할 수 있는 인재가 부족하다면 기업도 진출을 꺼릴 것이고, 군산시민이 느끼는 일자리 창출 효과도 미미할 것”이라며 “군산지역에 맞는 인재양성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군산 지역 교육기관들과 연계하여 교육훈련체계를 구축하고, 지역인재들을 관리·지원하기 위한 인재은행을 설립하겠다”고 밝혔다. 

김의겸 예비후보는 공약을 수용한 이유에 대해 “채이배 전 의원은 경기도일자리재단 대표직을 수행하는 등 경제 전문성이 높다”며, “훌륭한 공약을 제시해주어 감사하며, 군산 발전을 위해서라면 좋은 공약을 언제든지 받아들일 준비가 되어 있다”고 전했다.​ 


한정근 기자 (hjg20012002@hanmail.net)

- 저작권자 군산미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회사소개독자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