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가입 · 로그인 · 로그아웃 · 마이페이지 · 공지사항
최종업데이트일

2024년 07월 22일(월요일)

 

    
   
정치
‘생분해성 플라스틱 처리 제도 마련 촉구’ 건의안 채택
김경식 시의원 대표발의, 생태계 심각한 악영향 끼쳐
 
한정근 기자 / 2023-12-05 14:16:33     



군산시의회(의장 김영일)는 5일 제260회 제2차 정례회 3차 본회의에서 ‘생분해성 플라스틱의 처리 기준과 시설 및 제도 마련 촉구’ 건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건의안을 대표 발의한 김경식 의원은 “해양수산부가 공개한 해양쓰레기 발생량의 경우 매년 약 14만5천 톤, 91만1천870개로 이중 플라스틱은 약 13만 3천톤, 84만895개로 92%를 차지하고 있다”며, “이는 8년 만에 약 24배가 급증한 수치로 해양쓰레기 전체 수거량인 12만 6,035톤임을 감안해 봤을 때, 2만 톤 이상의 쓰레기가 해마다 수거되지 못하며, 어류 내장과 심해에서도 플라스틱이 발견될 만큼 생태계에 악영향을 끼치고 있는 심각한 상황에 놓여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는 2020년 코로나19 팬데믹을 거치면서 택배 서비스 19.8%, 음식배달 서비스 75.1% 급증하면서 플라스틱 폐기물은 14.6% 증가했지만, 지난 5년간 전 세계 플라스틱 재활용률은 9% 내외에 그쳤고, 국내의 경우 수집·선별·처리 과정에서 60%가 폐기되고, 실제 재활용 목적으로 선별되는 비율은 14%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며 “이처럼 전 세계뿐 아니라 국내에서도 플라스틱 쓰레기의 심각성을 인식하면서 그 대안으로 생분해성 플라스틱이 주목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일반 플라스틱은 땅에 묻으면 분해까지 450년이 넘게 걸리지만, 생분해성 플라스틱은 친환경 성분으로 만들어져 흙 속이나 물속에 있는 미생물에 의해 분해돼 사라지므로 땅에 묻으면 약 6개월 안에 없어져 착한 플라스틱으로 인식돼 시장 점유율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추세”라며 “생분해성 플라스틱은 산소, 이산화탄소, 질소 등 자연 부산물로 만들어지는 과정까지 4단계를 거치며 퇴비화가 이뤄지지만, 아직까지는 온도 약 50~70℃, 습도 약 50~60%의 환경에서만 6개월 안에 퇴비화가 이루어져 처리를 위한 시설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생분해성 플라스틱에 대한 정부의 규제 완화에 맞춰 우리 군산시도 수제맥주 축제에서 옥수수 전분으로 만든 생분해 컵과 각 상점에서 생분해성 제품을 사용하도록 권장하며 일회용 플라스틱을 줄이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지만 이런 노력과는 다르게 국내에는 아직까지 생분해성 플라스틱을 퇴비화하는 시설을 갖춘 곳이 없으며, 재활용 성분이 아니기 때문에 일반 종량제봉투에 버려져 소각되고 있는 상황이다”고 했다.

이에 시의회는 영국과 호주는 2021년부터 재활용 플라스틱과 생분해성 플라스틱을 구분하는 선별장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으며 생분해성 플라스틱의 퇴비화 시설을 갖추고 있어 자원순환과 환경보호에 앞장서고 있다며 미래 세대에게 물려줄 소중한 자연환경을 위해 제대로 된 플라스틱의 선별 기준 강화와 생분해성 플라스틱 시설 및 의무화 기준 마련을 촉구했다.

한편, 군산시의회는 이날 건의문을 국회의장, 산업통상자원부장관, 환경부장관, 전국시도의장, 전국시군구의장, 전국시도지사, 전국시군구에게 송부했다.​ 


한정근 기자 (hjg20012002@hanmail.net)

- 저작권자 군산미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회사소개독자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