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업데이트일
2023년 12월 03일(일요일)
w w w. k m r n e w s. c o m  

 

 
 

 

정치
경제
사회
교육/문화
행정
건강/스포츠
 
오피니언/컬럼
알립니다
군산정보통
뉴스촛점
기관/단체/인물
전북도정뉴스
아름다운 군산人
 신영대, “'말빨' 정치 ...
 새만금 자동차수출복합단...
 김의겸 국회의원 출판기...
 전국 ‘맨발 걷기’ 열...
 강임준 군산시장, “2024...
 군산시의사회 숙원사업 ...
 “윤석열 정부는 ‘싹뚝...
 내년도 군산시 예산안 1...
 전라북도의회 김동구 의...
 세아베스틸 ‘세아로’ ...
저의 짧은 생각으로 군...
예전에 누군가가 글을 ...
저는 의견을 한번 내 ...
먼저 월명산을 중심으로...
고속버스,시외버스터미널...
 

  홈 > 정치

 

“도내 시군 축제 양적 급증에만 매몰 개선돼야”

2023-11-20 16:59:16

 

문승우 도의원 5분 자유발언, 선진적 지역축제 모델 고민 주문

 

 



전북도의회가 도내 14개 시군 지역축제가 양적 급증에만 치우치고 있다며, 양적 구조조정과 질적 개선을 촉구하고 나섰다.

20일 문승우 도의원(군산4·더불어민주당)은 도의회 제405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도내 축제 수는 코로나 팬데믹 이전인 2018년도에 총 47건이었고, 축제 예산은 266억 1,600만 원 규모였다”며, “그러나 5년이 지난 2023년 현재는 89건으로 89.4%나 폭증했고, 예산규모도 433억 8,300만원으로 63.0%가 급증했다”고 밝혔다.

문 의원은 10여 년 전 지역축제 난립이 야기하는 각종 폐해에 대한 반성으로 지역축제 구조조정의 필요성이 대두됐고 나름대로의 자정노력이 있었지만 결과적으로 모두 수포로 돌아간 셈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지역축제 평가 제도의 취지 중 하나도 지역축제의 경쟁력을 키움으로써 축제 시장이 경쟁력을 갖춘 축제 위주로 재편되도록 하는 것이었는데 양적 급증에만 매몰되고 말았다”며, “제대로 된 축제기획의 흔적은 조금도 찾아볼 수 없는 지역축제까지 버젓이 등장하는 상황에까지 이르렀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같은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선 지역축제의 민낯을 직시하고, 양적 구조조정 유도 방안 마련과 선진적 지역축제 모델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며, “시군 지역축제가 시장·군수의 재량이라는 이유로 방관할 게 아니라 도의 정책조정 기능을 적극적으로 발휘하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지역축제 평가결과에 따른 인센티브를 큰 폭으로 늘리는 방안도 필요하다”며, “양적 구조조정을 통해 행사성 경비를 절감하는 동시에 축제의 질적 성장을 도모하는 시군에 대해서는 시군이 피부로 체감할 수 있는 인센티브 패키지를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문 의원은 “지역축제는 자치단체장의 사유물로 전락하기 쉽고, 관료적 발상과 경직된 운영으로 폐해를 노출시켜온 지 오래”라며, “지역축제 난립의 시대를 이제는 종식시켜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한정근 기자 (hjg20012002@hanmail.net)


 - 저작권자 군산미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타겟광고문의

이름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모바일버전회사소개독자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