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업데이트일
2022년 11월 27일(일요일)
w w w. k m r n e w s. c o m  

 

 
 

 

정치
경제
사회
교육/문화
행정
건강/스포츠
 
오피니언/컬럼
알립니다
군산정보통
뉴스촛점
기관/단체/인물
전북도정뉴스
아름다운 군산人
 동백로 나운상가번영회, ...
 막 오른 군산시 체육회...
 지역경제 효자 군산사랑...
 장자도 낚시공원 20억 들...
 군산 육상태양광발전 수...
 군산상고 신역세권·서부...
 “상권 활성화 도움 안 ...
 김우민 시의원, 은파순...
 내년 군산사랑상품권 할...
 시의회 행정사무감사 행...
저의 짧은 생각으로 군...
예전에 누군가가 글을 ...
저는 의견을 한번 내 ...
먼저 월명산을 중심으로...
고속버스,시외버스터미널...
 

  홈 > 정치

 

도내 어린이집·유치원 존폐위기, 로드맵 마련 ‘촉구’

2022-09-15 15:52:14

 

박정희 도의원, 4천명 실직 불구 수수방관한 전북도·도교육청 질타

 



어린이집과 유치원의 존폐위기를 막을 중단기 로드맵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라북도의회 교육위원회 박정희 의원(군산3)은 제394회 정례회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지난 5년간 문을 닫은 600개소의 어린이집과 41개 원의 유치원이 문을 닫았고, 이로인해 약 4천여 명이 일자리를 잃었다”며 향후 이런 양상을 막기 위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박 의원은 “전북도는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고, 살기 좋은 전북을 만들기 위해 올 한해에만 1조 4천여 원이 넘는 예산을 세웠지만 정작 일자리를 잃을 위기에 처한 도민을 위한 대책과 예산은 전무한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원아 감소로 문 닫는 곳이 늘어나는 반면 도시계획 등을 이유로 국공립 어린이집과 공립 유치원이 신설되고 있다”며 “과거 국가와 지자체를 대신해 보육과 교육을 담당했던 이들이 속수무책으로 운영을 중지하게 되는 사태가 더는 일어나선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까지 수없이 이 문제에 대한 지적과 대안이 제시되었음에도 전북도와 도교육청은 보건복지부와 교육부의 이원화된 체제 등을 이유로 공생할 방안을 고민도 해보지 않았다”며 질타했다.

박정희 의원은 지사와 교육감에게 “앞으로 신설되는 국공립 어린이집과 공립 유치원 인근의 기관이, 신설되는 국공립 어린이집과 공립 유치원으로 인해 문 닫지 않고 공생할 수 있는 중단기 로드맵을 마련할 것”을 강력히 요청했다.

 


한정근 기자 (hjg20012002@hanmail.net)


 - 저작권자 군산미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타겟광고문의

이름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모바일버전회사소개독자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