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업데이트일
2021년 02월 28일(일요일)

w w w. k m r n e w s. c o m  

 

 

 

 

정치
경제
사회
교육/문화
행정
건강/스포츠
 
오피니언/컬럼
알립니다
군산정보통
뉴스촛점
기관/단체/인물
전북도정뉴스
 일가족 4명 확진 판정, ...
 폐교 앞둔 서해대학, 재...
 “한 사람이 밤새 불법...
 군산지역 문 닫은 상가 ...
 “새만금에 2050년까지...
 디오션시티 '더샵2차' ...
 대야면 광산마을 마을이...
 대야 광산마을 7명 확진...
 코로나19 일가족 4명 확...
 군산시축구협회장 정영주 ...
코로나19 백신접종과 관...
어렵게 당선되셨는데 니...
군산팜이 아직도 존재하...
인구는 갈수록 주는 26...
국가적 재난에 버금가는...
 

  홈 > 정치

 

선유도해수욕장·은파호수공원 전봇대 사라진다

2020-12-29 16:27:22

 

신영대 국회의원, 25억 규모 한전 전선지중화 사업 선정 밝혀

 

내년 4월경 착공 예정

(+)글자크게 | (-)글자작게



신영대 국회의원

군산시 선유도 해수욕장과 은파호수공원에 대한 전선지중화 사업 착공이 확정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신영대 의원(군산시, 더불어민주당)은 군산시 선유도 해수욕장과 은파호수공원 2곳에 대한 전선지중화 사업이 내년부터 시작된다고 29일 밝혔다.

신 의원에 따르면 군산시 선유도항(선유도 474)에서 짚라인 앞(선유도리 4) 구간과 은파호수공원 관리사무소에서 음악분수 앞쪽(9-4화장실) 구간, 두 곳이 한국전력의 2020년 가공배전선로 지중화사업 대상지에 선정되어 내년 4월경부터 공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선유도해수욕장에서 선유3구까지 1.4km 구간에 총사업비 13억원, 은파순환길 900m 구간에 총사업비 12억원이 각각 투입된다. 정확한 공사비는 협약 체결 후 실시설계와 상세설계를 거쳐 산출된다.

선유도 해수욕장은 2017년 연육교 개통 이후 전라북도의 대표 관광명소가 되었음에도 공유수면에 설치된 가공선로가 미관을 해쳐 경관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은파순환길은 미관개선 필요성과 함께 가공선로 주변 나무로 인한 전선 파손 등 안전상의 문제가 지적되어 군산시에서도 전선지중화 추진을 위해 노력해왔던 곳이다.

전선지중화 사업은 해당 구간의 전주와 통신주를 제거하고 전선과 각종 통신선을 지하 매설하는 사업으로, 완료되면 보행자의 통행 불편 해소 및 교통여건 개선, 안전사고 예방은 물론 경관 역시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신영대 의원은 “군산시의 노력에 힘입어 전선지중화가 시급했던 두 곳에 사업이 시작되어 다행”이라면서 “앞으로도 시민 안전과 군산 발전을 위한 사업들의 추진을 위해 국회 차원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영대 의원은 올해 국정감사를 통해 전선 지중화율의 지역별 격차를 지적하고 지방자치단체 재정 여건에 따른 부담비율 개선을 촉구하는 등 전선지중화 사업의 추진 필요성을 역설한 바 있다.


이정훈 기자 (iqtop@naver.com)


 - 저작권자 군산미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타겟광고문의

이름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모바일버전회사소개자문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