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업데이트일
2021년 02월 28일(일요일)

w w w. k m r n e w s. c o m  

 

 

 

 

정치
경제
사회
교육/문화
행정
건강/스포츠
 
오피니언/컬럼
알립니다
군산정보통
뉴스촛점
기관/단체/인물
전북도정뉴스
 일가족 4명 확진 판정, ...
 폐교 앞둔 서해대학, 재...
 “한 사람이 밤새 불법...
 군산지역 문 닫은 상가 ...
 “새만금에 2050년까지...
 디오션시티 '더샵2차' ...
 대야면 광산마을 마을이...
 대야 광산마을 7명 확진...
 코로나19 일가족 4명 확...
 군산시축구협회장 정영주 ...
코로나19 백신접종과 관...
어렵게 당선되셨는데 니...
군산팜이 아직도 존재하...
인구는 갈수록 주는 26...
국가적 재난에 버금가는...
 

  홈 > 정치

 

조동용 도의원, 전북도 초광역 발전전략 부재 질타

2020-12-14 18:20:47

 

더불어민주당 국가균형발전‧행정수도추진단 발표에 전북 균형발전계획 빠져

 

(+)글자크게 | (-)글자작게



조동용 도의원

전라북도의회 조동용 의원(군산 3)은 지난 9일 더불어민주당 국가균형발전‧행정수도추진단의 발표내용에 전북이 상대적으로 소외된 것은 전북도 대응 미비에 따른 결과라며 조속한 대책을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이 발표한 3+2+3 권역별 메가시티 추진내용에서 전북은 강소권 메가시티로의 육성을 언급했지만 사실상 그랜드 메가시티나 행정통합형 메가시티와는 규모와 효과 면에서 완전히 다르며, 전북의 강소권 메가시티는 진정한 의미의 균형발전전략이 아닌 끼워 넣기 식의 구색 맞추기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이 같은 결과를 초래한 것은 초광역화에 대한 전북의 대응전략을 아직도 잡지 못하고 있는 전북도의 책임이 크다는 것.

조 의원은“사실상 특별자치도인 제주를 제외하고, 전북과 강원은 전국 광역자치도 중 재정자립도가 가장 낮은 지역들이다. 그나마 강원은 서울‧경기와 인접하여 수도권 영향권에 있지만 전북은 그야말로 완전히 소외된 것이나 다름없다”며, “인구감소와 산업구조변화 등으로 이미 오래전부터 지역별 초광역화에 대한 언급과 논의가 있었는데도 전북도는 최근에서야 2개월짜리 전략마련 용역을 전북연구원에 맡겼을 뿐, 그동안 별도의 전담조직은 커녕 초광역화 대응 방향조차 설정하지 못하고 있었다”고 질타했다.

 조 의원은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완전히 새로운 전략 마련을 위해 도 차원에서 전담조직이나 TF를 꾸려서라도 보다 장기적이고 체계적이며 적극적인 대응을 조속히 추진할 것을 촉구했다.


이정훈 기자 (iqtop@naver.com)


 - 저작권자 군산미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타겟광고문의

이름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모바일버전회사소개자문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