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업데이트일

2020년 07월 10일(금요일)

w w w. k m r n e w s. c o m

 

 

 

 

 

정치
경제
사회
교육/문화
행정
건강/스포츠
 
오피니언/컬럼
알립니다
군산정보통
뉴스촛점
기관/단체/인물
전북도정뉴스
 군산공항 옆에 새만금 ...
 군산시 상반기 인구 177...
 “소통하고 찾아가며 변...
 “수령600년 하제 팽나...
 째보선창 소규모 선박수...
 군산수협 조합장 보궐선...
 나운동 우진·신남전 재...
 군산 카자흐스탄 입국자 ...
 군산시의회, 역대 의장...
 군산미군부대 군인 또 다...
군산상고 야구부 운동 ...
군산이 산업경제가 어려...
이번에는 돈안쓰는 깨끗...
<선관위.사법기관 관계...
미원광장 집들 페인팅이...
 

  홈 > 정치

 

“폐자원 에너지화시설 민투사업 시 행정적 대처 미흡”

2019-11-27 16:54:13

 

한안길 군산시의원 5분발언

 

(+)글자크게 | (-)글자작게



한안길 시의원

민간투자로 추진되는 폐자원 에너지화 시설에 대해 군산시의 사전 행정적 대처가 미흡했다는 주장과 함께 철저한 사후관리가 뒤따라야 한다는 지적이 시의회에서 제기됐다.

군산시의회 한안길 의원은 27일 시의회 정례회 5분발언을 통해 현재 40% 가량 진행중인 폐자원 에너지화 시설 민투사업을 훨씬 이전에 재정사업으로 추진했어야 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한 의원은 “이 사업의 민간투자제안이 11년 전인 2008년도에 처음 있었는데, 군산시는 반드시 했어야 할 환경기초시설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 채 10여년간 준비를 못했다”며 “지방채를 발행해서라도 추진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지방채 발행이자가 2.5%수준인데 비해 민간사업자의 차입금 이자는 4.5~9%에 달해 이자 차액만 수십억원이 발생하게 됐다는 것.

이어 재정사업이 아닌 민투사업으로 추진하다보니 경쟁에 의한 낙찰률에서 발생하는 15~30% 수준의 사업비 절감요인 없이 견적가의 100%로 계약이 이뤄지면서 공사비 기준 134억원 이상이 민투사업자에게 순이익으로 돌려주게 됐다고 지적했다.

한 의원은 “1250억원이 소요되는 사업인 만큼 시공사나 감리에게만 맡길게 아니라 이 사업이 안전하게 추진되고, 경제적이고 안정적인 운영이 될 수 있도록 군산시가 철저한 관리와 지도, 감독을 하라”고 촉구했다.
 


이정훈 기자 (iqtop@naver.com)


 - 저작권자 군산미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타겟광고문의

이름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독자한마디 삭제 벙어리  2019-11-27 17:26:50
이건 미세먼지, 다이옥신 안 나오냐 시민도 좀 알자

 

 

 

 

 

모바일버전회사소개자문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